• 즐겨찾기 추가
닫기
홈런 3방에 휘청…KIA, NC에 3-7 완패
2021년 05월 15일(토) 17:09
KIA 타이거즈 김유신/KIA 타이거즈 제공
[전남매일=최진화 기자] 홈런의 힘에서 승패가 갈렸다.

KIA 타이거즈가 15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1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경기에서 3-7로 무릎을 꿇었다. 올시즌 20패째(15승)이며 NC전 5연패다.

팀 홈런 1위 NC의 방망이에 혼쭐이 났다. KIA는 이날 3개의 홈런을 내주면서 고개를 숙였다.

KIA 선발 김유신은 4이닝5피안타(2홈런) 5실점으로 시즌 3패를 떠안았다.

KIA는 2-0으로 앞선 상태에서 1회 말 권희동에 솔로홈런, 알테어에 3점 홈런을 맞아 역전을 허용했다. 2~3회는 삼자범퇴로 막아냈으나 4회 다시 1점을 내줬다. 1사2루에서 김태군의 땅볼타구를 잡은 김유신이 선행주자 대신 타자주자를 아웃시킨 판단이 결국 추가 실점의 빌미가 됐다. 지석훈에 좌전안타를 맞아 5번째 득점을 허용했다.

KIA는 1회 초 2득점 이후 침묵을 지켰다. 2-5로 뒤져있던 7회 초 터커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추가했으나 공수교대후 7회 말 박석민에 2점홈런을 맞으면서 사실상 승부를 내줬다.
#2021051501000457500015281#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