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고수들도 부러워하는 체중이동

이봉철의 알짜골프<6>

2021년 05월 10일(월) 17:13
weight shift는 몸의 중심이 이동되는 것이다. 체중이동은 골프 동작중에서 핵심 요소로 비거리에도 영향을 미치고 정타를 가격하는데 필요한 몸의 기술이다. 골퍼들은 체중이동과 몸의 회전을 구별할 줄 알아야 한다. 체중이동을 비기너들은 하체의 이동 또는 몸의 이동과 혼돈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동은 자유스럽기만 책임이 따른다.

weight shift를 백스윙시 몸의 이동으로 생각하는 골퍼들은 오른쪽 무릅이 밀리면서 몸의 스웨이가 발생하면서 원치않는 샷을 구사하게 된다.

비거리와 방향성의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올바른 체중 이동이다. 일반적으로 체중이동은 백스윙할 때 오른발축을 버팀목으로 다운스윙을 할때는 왼발축을 버팀목으로 회전되면서 체중이동과 함께 발생하게 된다. 백스윙 때 엉덩이가 오른쪽으로 밀리며 회전하고 다운스윙 때 왼쪽으로 밀며 회전시키는 체중이동의 오류는 방향성에 심각한 문제가 된다. 프로선수들은 백스윙시에는 척추를 기준으로 몸의 꼬임만 발생되고 다운스윙시에 타겟방향으로 하체의 체중이동이 이루어지면서 몸의 풀림이 발생한다. 고수들의 체중이동은 다운스윙시에 상체풀림이 이루어지기전에 하체의 체중이동부터 먼저 시작된다. 길고 짧은 클럽을 일관되게 클럽헤드의 스윗스팟에 가격되기 위해서는 골퍼의 몸 중심의 흔들림이 적어야 한다. 정확한 비거리를 내기위해서는 몸을 코일링하는 백스윙과 반대방향으로 몸을 언코일링시키는 다운스윙시에 발생하는 변수가 적어야 한다는 점이다. 백스윙에서는 체중이동이 아닌 몸의 코일링만이 전제되어야 스웨이가 방지되면서 다운스윙시 클럽이 원활하게 클럽의 스윙스팟에 임팩트 될 것이다.

다운스윙시 첫 번째 몸의 동작은 체중이동이다. 변화는 앞이 아니라 뒤에 있는 것처럼 체중이동의 결과는 뒤에 나타난다. 체중이동은 골퍼의 자세에 자연스럽게 들어와 비거리와 정확도를 향상시키지만 비기너들이 쉽게 익히기 어려운 동작중의 하나이다. 백스윙시에 최대로 회전 되어 있는 몸이 다운스윙시에 바로 몸의 언코일링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골프지도자들은 골프스윙을 하체스윙에 중점을 두라고 권고한다. 다운스윙의 탄력을 받아 임팩트순간 체중이 왼쪽발바닥 안쪽이 아닌 오른발에 체중이 남아 있는 상태인가를 확인하여보면 알 수 있다. 다운스윙에서 하체동작보다 상체가 먼저 언코일링 되어버리면 하체는 스핀아웃된다. 통계적으로 스핀아웃은 약 15%정도 비거리 감소를 가져오며 슬라이스 구질이 발생할 확률이 높다. 올바른 체중이동이 제대로 시작되어야 힘을 실어지면서 좋은 샷을 할 수가 있다. 유격이 발생하지 않는 스윙은 완벽한 어드레스에서 시작된다. 원통스윙 이미지를 그려보자. 몸의 중심선을 유지하면서 코어를 중심으로 몸이 좌우로 움직이지 않고 원통안에서 회전을 하는 것이다. 백스윙은 몸통회전, 다운스윙은 체중이동이다.

체중이동의 연습법은 왕정치의 외다리타법이다. 체중이동은 백스윙에서 왼발을 들었다가, 다운스윙으로 이어지면서 들었던 왼발을 내딛으면서 체중을 이동시키는 연습법이다. 이때 마음속으로 하나에 왼쪽 다리를 들어 올리고, 둘에 발을 내딛으면 휠씬 효과적이다.

/한국골프학회 부회장, 체육학박사 이봉철
#2021051001000287700009811#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