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강풍에 전남지역 피해 잇따라
2021년 04월 30일(금) 12:54
[전남매일=김종찬 기자] 강풍주의보가 발효된 전남지역에서 피해 신고가 잇따라 접수됐다.

30일 전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새벽 2시 35분께 고흥군 영남면 금사리 한 부두에 정박 중이던 바지선의 사다리가 바람에 부셔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바지선에서 육상으로 이동하지 못한 승선원 2명을 구조했다.

영암군 영암읍 교동리 한 공사현장에서도 건축물 자재가 바람에 날아가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당국은 현장에 출동, 바람에 날아간 건축자재를 50여분간 원상복구하고, 안전조치를 취했다.

광주에서는 강풍으로 인한 피해 신고가 접수되지 않았다.

광주·전남 지역에 내려진 강풍주의보·경보는 모두 해제된 상황이다. /김종찬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