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남TP, 소재·부품·장비기업 육성

2030년까지 90억 투입 300개사 선정

2021년 03월 28일(일) 18:40
[전남매일=황애란 기자]전남테크노파크 세라믹산업종합지원센터는 전남 소재·부품 전문기업을 육성한다고 고 28일 밝혔다.

최근 정부의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대책과 전남 소재·부품·장비 중장기 발전대책 수립에 따라 지역산업 경쟁력의 근간이 되는 소재·부품·장비 전문기업 육성을 위해 인증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2030년까지 전남도비 90억원을 투입해 300개 기업을 육성한다.

현재 전남도의 소재·부품·장비 전문 기업은 54개사로 전체(6,772개)의 0.8% 불과하다. 전남 소재·부품·장비 관련 기업은 805개이며, 90%이상이 중소기업이다.

소재·부품·장비 전문기업 확인제도란 소재·부품·장비산업의 기술경쟁력 제고를 위해 소재·부품·장비의 개발·제조를 주된 사업으로 영위하는 기업을 전문기업으로 인증하는 제도이다. 산업통상자원부의 위임을 받아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이 시행한다. 인증기업은 정부 기술지원 및 기술개발과 병역지정업체 신청시 가점부여 등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전남 소재·부품·장비 전문기업 인증사업은 올해 3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제품 경쟁력 분석, 연구개발 성공률 제고, 제품 상용화 및 제조경쟁력 강화, 신규 수요처 발굴 등을 추진한다.

참여기업 모집은 4월 초 전남테크노파크 홈페이지 등을 통해 진행된다. 소재·부품·장비 전문기업 인증 신정자격은 총매출액 중 소재·부품·장비 매출액의 비율이 100분의 50이상인 중소기업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유동국 전남테크노파크 원장은 “전남도 소재·부품·장비 전문기업 인증 활성화를 통해 핵심기술력과 안정적 공급 역량을 확보한 지역 대표기업을 육성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