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신명근 “첨단의료 시스템 구축 미래 의료 선도”

환자맞춤형 암치유 시스템…인공지능 기반 혁신의료 추진
첨단연구 플랫폼 ‘개방형 의료혁신센터’ 2024년 완공 목표
■취임 1주년 신명근 화순전남대병원장

2021년 03월 01일(월) 15:45
신명근 화순전남대병원장
“차세대 의료 패러다임인 정밀의료와 면역치료, 암치료백신 개발 등 첨단의료 시스템을 구축해 미래 의료를 선도해나가겠습니다.”

취임 1주년을 맞은 신명근 화순전남대학교병원장은 1일 “지난해 뉴스위크지가 ‘월드 베스트 암병원’으로 꼽을 만큼 우수한 암치유 경쟁력에 더해 차세대 의료역량을 강화, 새로운 도약을 이끌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신 원장은 취임 이후 소통과 경청, 합리적인 공감경영을 통해 환자중심 서비스와 첨단의료 인프라 구축에 앞장서며 환자 안전과 직원 존중을 기반으로 ‘모두가 행복한 병원’이라는 모토를 실천해 오고 있다.

이같은 성과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지난해 발표한 ‘입원환자 경험 의료서비스 평가’에서 2회 연속 전국 국립대병원 중 최고득점을 받았다.

신 원장은 환자맞춤형 암치유와 암정복의 선두주자가 되기 위한 청사진도 착착 실행해가고 있다. 그 일환으로 차세대 유전체 기반 정밀의료 활성화, 면역세포 기반 암치료연구 증진, 빅 데이터 기반 암정보역량 강화, 인공지능 기반 혁신의료 추진 등 차별화된 발전전략 구현에 힘을 쏟고 있다.

또 국내 최고수준의 의료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인프라 확충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미래 의료를 선도할 첨단연구 플랫폼이 될 ‘개방형 의료혁신센터’ 건립을 위해 최근 설계공모 당선작을 확정지었다. 진료·연구공간 확충을 위해 604억원을 투입, 지상 7층·지하 3층 규모로 건립될 의료혁신센터는 올해 실시설계를 거쳐 오는 2024년 완공할 예정이다.

바이오 관련분야의 창업기업들을 적극 유치, 공동연구 등 협업을 통해 보건의료분야의 신기술과 신제품 개발을 지원하는 ‘개방형 플랫폼’으로 운영 계획인 센터는 인접한 전남대 의대 화순캠퍼스와 연결통로를 개설, 진료·연구·교육 분야의 협력을 늘릴 예정이다.

부가가치 높은 첨단 의생명 연구와 의료 산업화를 견인, 지역발전은 물론 국가적인 미래 먹거리를 창출하려는 구상도 무르익고 있다. 전남도의 신성장전략인 ‘블루 바이오’ 프로젝트와 ‘국가 첨단의료복합단지’ 유치 노력에 발맞춰 화순 바이오-메디컬 클러스터의 구심체 역할을 해내고 있다.

신원장은 “당면한 코로나19 예방과 극복은 물론 코로나19 이후에 대비해 미래의료의 패러다임인 ‘정밀의료’와 ‘면역치료’의 메카가 되기 위한 토대를 충실히 마련하겠다”며 “K바이오와 암정복을 선도하는 세계일류병원으로 도약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박선옥 기자
박선옥 기자         박선옥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