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시민 10명 중 3명 코로나19 검사

확진율 0.34%…취약시설 사전차잔 총력전

2021년 01월 17일(일) 18:29
광주시민 10중 3명꼴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광주시에 따르면 이날 기준 총 41만4,537건의 코로나19 검사가 진행됐다.

이는 전체 인구(145만명)의 29%에 달하는 수준이다. 이 중 ‘양성’은 1,439명으로 확진율이 0.34%이다.

시는 요양시설·병원 등 취약시설은 검사를 확대해 사전 차단에 노력하고 있다.

최근 이들 시설에서 확진자가 속출하자 선제검사를 매주 1회까지 확대했다. 종사자에 대한 주기적 선제검사로 외부 감염원을 차단하는 데도 힘을 쏟았다. 이달에만 363곳에서 3만5,745명이 검사를 받아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시는 지난달 27일부터 시청 야외음악당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 무증상 감염자를 찾고 있다. 이날까지 5,834명이 검사를 받아 2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 중 감염경로가 불명확한 경우도 있어 지역사회 전파를 사전 차단했다고 평가했다.

임시 선별진료소는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12∼14시 방역 소독)하며 시민 누구나 무료로 익명 검사를 받을 수 있다.

박향 시 복지건강국장은 “선제검사로 감염자를 조기에 찾는 것이 감염 차단에 효과적이다”며 “요양시설, 병원 등 취약시설은 선제검사를 지속해서 실시해 집단감염 차단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영민 기자         김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