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일 원전 오염수 방류 전남 수산업 직격탄

해양 방류 빠르면 이달 중순께 결정 예정
국내 수산물 60% 최대 산지 피해 불보 듯
방사능 검사 등 강화…시도 연대 공동대응

2021년 01월 05일(화) 19:00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빠르면 이달 중순에 결정할 가능성이 관측되면서 ‘수산도’인 전남의 긴장감도 고조되고 있다.

풍부한 해양자원을 바탕으로 국내 최대 수산물 산지인 전남의 해양생태계 파괴는 물론 소비자 불신 등 방사능 오염의 직격탄을 맞을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5일 전남도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 탱크에 보관중인 오염수의 해양방류를 빠르면 오는 18일 정기국회 개회전에 결정할 예정이다.

해양 방류 방침이 확정되면 방류설비 설계, 안전성 심사, 설비 공사 등을 거쳐 2022년 10월께 방류가 본격 시작될 것으로 전남도는 보고있다.

실제 오염수 방류가 이뤄지면 전남의 청정 해양환경 파괴와 수산업계의 막대한 피해가 예상된다.

전남은 전국 65%에 달하는 2,165개의 도서를 보유하고 있고, 해안선 길이는 6,743㎞로 전국 1만4,963㎞의 절반이 넘는다.

또 갯벌면적은 1,053.7㎢로 전국 면적의 42%를 차지하고 있고, 어항시설 1,099개소(48%), 양식어장 18만9,000㏊(67%), 어가인구 1만8,680가구 4만 2,060명(37%), 어선보유 2만7,413척(42%) 등 국내 최대·최고 규모의 수산자원을 보유하고 있다.

이 같은 자원을 바탕으로 양식장·어선·수산물·천일염 생산량 전국 1위를 기록하는 등 국내 수산물의 60%를 생산하는 최대 산지다.

해양수산부는 오염수 배출시 국내 재래시장의 약 40%, 대형마트의 20%의 수산물 소비 감소를 예측하고 있고, 월평균 160~375억원의 수산물 생산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했다. 당장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가 시작되면 수산도인 전남이 막대한 타격을 입게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이에 전남도는 부산·울산·경남·제주 등 한일 해협 연안 시·도와 연대해 방사능 오염수에 대한 공동 대응방안을 논의 중이다.

어업피해와 피폭량 최소화를 위해 수산물 방사능 검사·해역 모니터링·지도단속을 한층 강화할 방침이다.

도해양수산과학원 목포지원은 이미 생산·거래 이전단계 수산물을 대상으로 방사능 조사를 확대했다. 도내에서 생산되거나 거래되는 이전 단계 수산물을 대상으로 방사능 요오드, 방사능 세슘 등 2항목 검사를 강화했다. 기존 검사 건수도 40건에서 50건 이상으로, 품종도 45종에서 모든 품종으로 조사범위를 넓혔다.

조사방식도 신속검사(1,800초/건)에서 정밀검사(10,000초/건)로 전환하고 감마핵종분석기·자동시료주입장치 추가 구축을 검토중이다.

이와 관련, 김영록 전남지사는 성명을 통해 “인류 모두의 공동자산인 바다에 방사능 오염수를 방류하겠다는 것은 무책임함을 넘어 인류와 해양생태계를 방사능으로 피폭하겠다는 것이다. 오염수 처리에 대한 최선의 해결책은 오염수 저장탱크를 땅속 깊이 묻는 것뿐이다”며 “대한민국 제1수산물 생산기지인 전남 연안해역을 책임진 전남도지사로서 국민의 안전한 먹거리와 해양생태계를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국 16개 시·도지사협의회도 최근 공동건의문을 통해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논의 즉각 중단 촉구 ▲관련정보 투명 공개 ▲안전성 검증체계 구성·운영 ▲일본산 식품에 대한 방사능 검역 강화 등을 정부에 촉구하고 나섰다. /길용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