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지역 저출산 문제 해법은

광주젠더포럼 '저출산 문제에 대한 정책제언'
"출산주체로서 여성과 가족 등 선택 존중해야"

2020년 10월 26일(월) 10:03
지난 5일 광주여성가족재단 북카페서 진행된 ‘정치·평화통일분과의 ’저출생 정책박람회./광주여성가족재단 제공
광주젠더포럼(대표 김미경)은 광주지역의 저출산 문제에 대한 심각성을 인식하고 그 해법 구상 및 ‘아이 낳아 키우기 좋은 광주 만들기’ 대책 마련에 나섰다. 실제 현재 광주의 합계출산율은 0.913명으로 전국 0.918명에 미치지 못하는 저출산 지역이다.

광주젠더포럼은 여성정책의제를 발굴하고 젠더 네트워크를 활성화하기 위하여 2012년 만들어진 광주여성가족재단 협력기구이다. 올해는 ‘저출산 문제에 대한 정책제언’을 주제로 정치·평화통일, 경제, 노동, 교육·보육, 과학기술·생태·환경, 문화예술·체육, 건축 등 11개 분과에서 활동하고 있다.

지난 5일 ‘정치·평화통일분과’(분과장 전영원)은 광주여성가족재단 북카페에서 ‘광주시민의 출생의지를 돕겠습니다’라는 슬로건을 가지고 ‘저출생 정책박람회’를 개최했다.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된 이 박람회에서는 시와 5개 자치구의 저출산 대책 정책을 공유하고 홍보했다.

NGO분과(분과장 한윤희)도 지난 6일 ‘돌봄을 위한 정책’과 ‘일·가정양립을 위한 정책’에 대해 토론했다. 모둠별로 나눠 진행된 이 날 토론에서는 성평등 확산을 위해 가정과 주위에서 할 수 있는 것 등을 서로 토론, 제안하는 시간을 가졌다.

과학기술·생태·환경분과(분과장 임귀자)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과학기술분야 여성의 저출산 문제 조명’에 관한 포럼을 지난 15일 추진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여성과학기술인들의 일과 육아병행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한 대책으로 ‘보편적 돌봄제도’의 필요성이 강력히 피력됐다.

다음 날인 16일에는 교육·보육분과(분과장 노은아)가 보육과 돌봄정책의 전반적인 현황을 공유했다. 이들은 정치. 행정, 어린이집 등 현장에서 참여할 수 있는 성평등 기조를 반영한 보편적 보육시스템이 개선되야 한다고 주장했다.

광주젠더포럼은 올해 말까지 문화예술·체육·건축분과(분과장 김유미)는 ‘2040 저출생 포럼 및 캠페인’을, 경제분과(분과장 배문자)에서는 ‘저출생 시대 경제적 위기 극복을 위한 여성CEO 의식변화’포럼을, 노동분과(분과장 김신희)에서는 ‘육아휴직 아빠의 생생 토크콘서트’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12월에 ‘저출생 박람회’를 개최, 분과별로 제안된 정책을 모아 광주광역시에 전달할 예정이다.

서유럽 국가들은 사회적 돌봄시설을 확대하며, 아버지만 사용할 수 있는 육아휴직제 등을 도입하고 있다. 또한 가족친화경영을 확산, 출산과 돌봄 등 가족유지 비용 지원, 사회적 돌봄 확대 등을 통해서도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고 있다.

발표자들은 입을 모아 “저출산 문제해결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출산 주체로서의 여성과 가족 등 당사자의 선택을 존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한국사회가 가지고 있는 기존의 가치와 규범, 사고방식을 뛰어넘어야 한다”며 “사회참여 확대와 출산의 문제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전환점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성평등한 제도전환이 필요하며, 이는 어려운 길이지만 피할 수 없는 길”이라고 말했다.
/오지현 기자         오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