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KIA ‘이달의 감독상’에 정해영·김규성

7월 투·타 공헌 선수 선정 키스코 시상

2020년 08월 09일(일) 15:45
KIA 타이거즈 내야수 김규성이 구단 후원업체인 Kysco(키스코)가 시상하는 7월 ‘이달의 감독상’에 선정돼 지난 8일 NC전에 앞서 시상식을 가졌다. /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 투수 정해영과 내야수 김규성이 구단 후원업체인 Kysco(키스코)가 시상하는 7월 ‘이달의 감독상’에 선정돼 지난 8일 광주 NC전에 앞서 시상식을 가졌다.

정해영은 7월 중 10경기에 중간 계투로 등판해 10⅓이닝 동안 8개의 탈삼진을 솎아내며 평균자책점 1.74로 2승 1홀드를 기록했다. 특히 고졸 신인답지 않은 배짱 있는 투구로 상대 타자들과 정면 승부를 펼치며 팀 마운드에 힘을 보탰다. 지난 7월 1일 데뷔 첫 등판에서는 1이닝 무실점 투구를 펼친 뒤 승리투수가 되며, KBO 21번째 고졸 신인 투수 데뷔전 승리의 주인공이 됐다.

김규성은 7월 중 19경기에 출전, 41타수 7안타 2타점 5득점 타율 0.171을 기록했다. 특히 김선빈의 부상으로 공백이 생긴 2루수 자리에서 안정된 수비를 펼치며 투수들의 어깨를 가볍게 해줬다. 지난 7월 21일 대전 한화전에선 데뷔 첫 홈런포를 터트리기도 했다.

이날 시상은 키스코 김원범 대표가 했고, 상금은 50만원이다.

한편 선수단의 팀워크 향상과 팬 관심도를 높이기 위해 지난 2015시즌부터 시상하고 있는 ‘이달의 감독상’은 매달 팀을 위해 희생하며 묵묵하게 공헌한 선수(투수·야수 각 1명)에게 돌아가며, 의류 브랜드 키스코가 후원한다.

/최진화 기자
#2020080901000241200007691#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