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어등산관광단지' 이 시장-대책위 견해차 못 좁혀

시, 오늘 민간연석회서 상가면적 등 쟁점사항 논의

2020년 08월 05일(수) 19:29
이용섭 광주시장이 5일 오후 시청 접견실에서 어등산입점저지대책위원회 위원들과 만나 어등산관광단지 조성사업과 관련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광주시 제공
이용섭 광주시장과 어등산입점저지대책위원회 소속 상인들이 만났으나, 사업추진에 따른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다.

이 시장은 5일 오후 광주시청 접견실에서 지역 중소상공인들로 구성된 어등산관광단지 유통재벌 입점저지대책위원회 관계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어등산관광단지 조성사업의 시급성과 사업자의 수익성 보장을 위한 상가면적 확대 불가피성 등을 설명했다.

이 시장은 “광주시는 어등산입점저지대책위원회 뜻에 반해 일방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생각은 없다”며 “중소상인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찾도록 노력하겠다. 협의체에 참여해 어등산관광단지에 대해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대책위는 이같은 이 시장의 제안에 “협의체 참여여부는 내부 논의를 해서 6일까지 답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광주시는 6일과 20일 어등산관광단지 조성사업을 위한 민관연석회의를 개최한다.

연석회의는 광주시와 대책위, 시민단체 관계자, 교수와 변호사, 어등산 인근 주민 등 16명으로 구성됐다. 연석회의에서는 상가면적 확대를 포함해 우선협상대상자 공모조건과 배점기준 등의 내용이 다뤄질 예정이다.

민관이 논의의 장을 마련하기는 했으나, 상가시설 면적을 놓고 양측의 입장 차이가 커 합의까지는 난관이 예상된다.

시는 2005년 이후 수차례 무산된 관광단지 조성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를 재공모하기로 하고, 상가 면적을 2만4,170㎡에서 4만8,340㎡로 늘렸다.

공공성을 강조하면 수익성이 떨어지고, 수익성을 확대하면 공공성이 훼손돼 시민사회가 반대하는 상황에서 꺼낸 절충안이었다.

인근 아웃렛에 입주한 중소상인 매출영향 등을 고려해 의류업종은 상가시설 제한면적의 용적률(80%)을 적용한 지상면적 1만9,300여㎡에만 허용한다.

중소상인들은 확대하기 전 고시 내용대로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며 반발하고 있다.

한편, 어등산관광단지 조성사업은 어등산 41만7,531㎡ 부지에 휴양문화시설과 공공편익시설, 특급호텔 등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15년 동안 표류하고 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