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시, 5·18사적지 보존사업 현황 점검

김 부시장, 505보안부대·국군병원 등 방문

2020년 08월 05일(수) 19:11
김종효 광주시 행정부시장은 5일 오후 옛 광주적십자병원을 방문해 추진상황을 보고받고 시설물을 점검했다./광주시 제공
광주시는 5일 보존사업이 진행 중인 5·18사적지 4곳을 대상으로 현황점검에 나섰다.

김종효 행정부시장은 이날 505보안부대 옛터(제26호), 옛 국군광주병원(제23호), 고 홍남순 변호사 가옥(제29호), 옛 광주적십자병원(제11호) 등을 방문해 추진상황을 보고받고 시설물을 점검했다.

505보안부대 옛터 부지는 현재 5·18역사공원 조성공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원형복원 건물 5개동에 대한 설계용역이 완료되면 내년 원형복원 공사가 착공될 예정이다. 옛 국군광주병원은 정밀안전진단 용역을 수행 중이며, 고 홍남순 변호사 가옥은 기본계획수립을 끝내고 부지매입을 위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옛 광주적십자병원은 지난달 매입을 완료해 원형보존을 위한 첫 걸음을 내딛고 있다. 지난 2019년부터 서남학원 청산인이 일반매각을 추진해 민간업체에 넘어갈 위기에 있었지만, 광주시가 청산인단 및 교육부 등을 수차례 방문해 매입해야 하는 정당성과 원형보존을 지속적으로 협의해 일반경쟁이 아닌 수의계약을 체결하며 광주시민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했다.

김종효 광주시 행정부시장은 “현재 추진 중인 5·18사적지 원형보존사업을 원활히 진행해 5·18민주화운동의 전국화·세계화에 기여하고, 미래 세대의 산 역사교육 공간이 되도록 사적지 복원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