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아시안이라 죄송합니다’ 대상

ACC, 창작공연 이야기 당선작 시상
수상작 16편 선정…12월 실험무대

2020년 07월 06일(월) 09:53
제2회 ACC 창작공연 스토리 공모전 시상식이 최근 ACC 문화정보원에서 진행됐다. 대상, 최우수상, 우수상, 장려상 등 총 16편이 선정됐다. /ACC 제공
올해 ACC 창작공연 스토리 공모전 대상은 공규리의 ‘아시안이라 죄송합니다’가 차지했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과 아시아문화원(ACI)은 ‘제2회 ACC 창작공연 스토리 공모전 : 아시아에 사는 우리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시상식을 최근 ACC 문화정보원에서 가졌다.

수상작은 대상 1편, 최우수상 1편, 우수상 4편, 장려상 10편 등 총 16편이 선정됐다. 1명이 최우수상과 우수상을 동시에 수상해 수상자는 총 15명이다. 입상자 중에는 카자흐스탄 국적의 동포 3세도 포함됐다.

대상 수상작인 공규리의 ‘아시안이라 죄송합니다’는 아시아 여성 4명이 인권과 소수자를 대변하며 전 세계를 대상으로 소송을 벌이는 내용이다. 시대를 반영한 주제의식과 공연으로 다양하게 소재 활용을 할 수 있다는 평가를 받아 선정됐다.

최우수상은 환경과 연대에 관한 얘기를 담은 변영후의 ‘코로나’가 받았다. 우수상엔 ‘소련 군대에서 발생한 일들은 한국어 공부의 동기가 되는 이야기’, ‘여행’, ‘우리 아시아 하기’, ‘화평시장 무지개마을로 오세요’ 등 4편이 이름을 올렸다.

ACC는 수상작 가운데 창작진과 연결을 통해 가능성 있는 작품들을 선별, 단계적으로 개발해 오는 12월 실험무대(쇼케이스)와 내년 본 공연 실연을 추진한다.

한편 ACC는 아시아 사회에 살고 있는 시민의 생활 속에서 창작 공연 소재를 발굴하고 아시아와 전 세계가 공감하는 공연을 개발하기 위해 아시아 국적자 및 거주자를 대상으로 지난 4월 20일부터 5월31일까지 스토리 공모를 받았다.

공모에는 8개국 시민이 국문과 영문으로 총 372편의 작품을 제출했다. 아시아를 기반으로 한 다문화사회·성의식·환경·역사·인권 등 다양한 주제를 다룬 작품이 주류를 이뤘다. 코로나19에 관한 일화와 코로나시대 이후를 상상하는 이야기도 다수 출품됐다.

심사위원들은 이야기가 다양한 공연 장르로 구현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줄거리의 완성도 보다는 제시하는 상황의 참신함과 독창성, 주제의 무대 적합성과 상상의 확장성을 중점적으로 평가해 수상작을 가렸다.

아시아문화원 관계자는 “이번 공모전에 참여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아시아에서 펼쳐지는 각양각색의 사회모습을 담은 이야기들이 선정된 만큼 콘텐츠 개발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연수 기자         이연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