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아빠 차 타고 질주하다 사고낸 여중생
2020년 05월 04일(월) 15:22
공항에 세워둔 아버지의 차량을 몰래 운전하다 사고를 낸 여중생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광산경찰서는 4일 절도와 무면허 운전 등 혐의로 A양(14) 등 4명을 입건했다고 밝혔다.

A양은 지난 2일 밤 11시 7분께 또래 친구 3명과 함께 광산구 광주공항 주차장에서 예비키를 이용해 아버지가 주차해 둔 차량을 몰래 타고 나온 혐의다.

A양 등은 이 차를 타고 다니다 다음날인 3일 밤 11시 40분께 경기도 북오산 IC 인근에서 다른 차량과 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피해 차량 운전자가 가벼운 상처를 입었다.

교통사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양 등을 붙잡아 광주 광산경찰서로 신병을 인계했다.

아버지의 차량을 몬 A양은 ‘친족상도례’에 따라 절도 혐의는 처벌받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친족상도례란 4촌 이내 가족이 절도·사기 등 재산 범죄를 저질렀을 경우 고소하지 않으면 형을 면제하는 제도다.

다만 경찰은 A양이 운전면허 없이 운전하다 교통사고를 낸 것에 대해서는 형사 입건해 처벌할 방침이다. /윤영봉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