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한국노총, ‘광주형 일자리’ 협약파기 선언

이 시장 “함께해달라”…노동계에 거듭 호소

2020년 04월 02일(목) 19:44
2일 오후 광주 서구 광주시청 앞 광장에서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가 광주형 일자리 불참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한국노총이 ‘광주형일자리’ 협약파기를 선언했다. 노동계의 불참 선언으로 노사 상생형 지역 일자리 의미가 퇴색된 가운데 사업추진에 빨간불이 켜졌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가장 중요한 상호 믿음과 신뢰가 부족하다고 인식하는 만큼 경제주체의 마음을 헤아려 낮은 자세로 대화를 해나가도록 노력하겠다”며 노동계 달래기에 나섰다.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는 2일 광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놀음으로 전락한 광주형 일자리에 불참하겠다”며 협약파기를 공식화했다.

한국노총은 박광태 전 광주시장을 광주글로벌모터스(GGM) 대표이사로 선임하고, 현대차 퇴직자·퇴직 공무원 등을 요직에 앉히는 등의 인사과정과 더 나은 일자리위원회 해체, 광주형 일자리 추진과정에서는 노동계를 동원 대상화했다고 문제점을 지적했다.

또 광주에는 대기업이 400여억원을 투자하지만 부산·울산·구미에는 수천억원대 투자가 줄을 이어 정부 차원의 세밀한 점검과 대책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광주본부는 노동이사제 요구에 대해서는 “노동이사제는 지역본부에서 말한 적이 없다”며 “광주형일자리 4대 원칙을 지키기 위한 동반·소통 경영을 위한 방법을 주문했다”고 밝혔다.

광주본부는 “시기와 방법을 위임하겠다”며 민주노총 동참을 요청하고 대화와 토론을 제안했다.

이용섭 시장은 이에 앞서 이날 오전 “투자협약 내용에 본질적으로 위배되는 내용을 제외하고는 노동계에서 협약파기 이유로 내건 여러 요구사항을 모두 수용한다”며 동참을 호소했다.

이 시장은 적정 임금·노동시간, 원하청 상생방안, 노사상생, 사회통합일자리협의회 구성, 지난해 1월 31일 투자협약서 공개 등 6개 항목의 노동계 요구사항과 시의 입장을 설명했다. 또 사회통합일자리협의회 구성은 물론 투자협약서 공개요구도 적극 수용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노사상생 방안과 관련해 노동계가 강조한 ‘노동이사제’는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