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남도 ‘글로벌 노벨캠프’ 해외연수 추진

지역 미래 과학자들, 노벨상 수상 대학 방문

2020년 01월 20일(월) 19:19
전남도는 미래 과학자를 꿈꾸는 학생들을 위해 노벨상을 수상한 해외대학과 연구소를 찾는 글로벌 R&E(Research & Education) 프로젝트 ‘글로벌 노벨캠프’ 해외연수를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글로벌 노벨캠프 해외 연수는 물리와 화학분야부터 추진된다.

물리의 경우 19일부터 8박 10일간 일정으로 물리분야에 지원한 4명의 학생들과 함께 진행된다.

올해 노벨캠프는 2012년 힉스입자 발견으로 세계적 명성을 얻으면서 현대 물리학의 최전선으로 알려진 유럽 입자물리연구소(CERN)에서 진행된다.

CERN은 스위스 제네바와 프랑스 사이의 국경지대에 위치한 세계최대의 입자물리학 연구소로서 다수의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했다.

화학의 경우 오는 30일까지 10박 13일의 일정으로 미국에서 진행되며, 총 15명의 학생들이 참가하게 된다.

올해는 미국 콜롬비아 대학 등지에서 무기화학을 주제로 한 연구활동을 진행한다. 콜롬비아 대학은 노벨상 수상 랭킹 세계 5위를 기록하고 있으며, 화학분야에서는 15명의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했다.

참가 학생들은 콜롬비아 대학 특강, 노벨상수상 연구소 랩투어를 진행하며 마지막 일정으로 보스턴으로 이동, MIT 대학 특강, 하버드 대학탐방도 진행한다.
/김영민 기자         김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