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문 대통령, 차기 국무총리에 정세균 지명

‘경제총리’ 앞세워 집권 후반기 국정동력 강화
사상 첫 국회의장 출신 발탁…국회 인준 주목

2019년 12월 17일(화) 19:44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차기 국무총리로 정세균(69) 전 국회의장을 지명했다.

문 대통령은 17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차기 국무총리 지명에 대한 내용을 직접 발표했다.

문 대통령의 정 전 의장 총리 지명은 집권 후반기 국정운영 동력 확보와 함께 자칫 흐트러질 수 있는 공직기강을 확립하고, 분위기를 쇄신하기 위한 조치로 분석된다.

특히 ‘경제총리’를 내각 수장으로 내세워 문재인 정부 최대 난제인 ‘경제살리기’에 올인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한 것으로 보인다.

정 전 의장은 전북 진안 출신으로 전주 신흥고와 고려대 법대, 미국 페퍼다인대 대학원 경영학과를 졸업했으며, 경희대에서 경영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쌍용그룹에 입사해 상무이사까지 지냈고, 참여정부 때 산업자원부 장관을 지내는 등 ‘경제총리’ 적임자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 국회와 행정부 협업은 물론 여야간 협치가 중요한 시점에서 국회의원 6선에 국회의장까지 지낸 점도 고려됐다.

한편, 정 전 의장 총리 지명은 헌정사상 첫 국회의장 출신 발탁이다. 정 전 의장이 국회 인준을 통과하면 이낙연 총리에 이어 또다시 호남 출신이 총리를 맡게 된다. 다만, 입법부 수장을 지낸 인물이 행정부 2인자가 된다는 점에서 국회 인준과정에서 다소 부담으로 작용하지 않을지 주목되는 부분이다.
강병운 기자         강병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