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KIA 골든글러브 4년만에 ‘빈손’

김하성 325표로 최다 득표…키움 4명 배출

2019년 12월 09일(월) 19:49
9일 서울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19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수상자들이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NC 박민우(2루수), KT 로하스(외야수) 대리수상 김강 코치, 키움 샌즈(외야수) 대리수상 홍원기 코치, 두산 린드블럼 (투수), NC 양의지(포수), 두산 페르난데스(지명타자) 대리수상 배영수. 뒷줄 왼쪽부터 SK 박종훈 (사랑의골든글러브), 키움 김하성(유격수), 키움 박병호(1루수), 키움 이정후(외야수), SK 최정(3루수), LG 채은성(페어플레이). /연합뉴스
두산 베어스를 한국시리즈 우승으로 이끈 에이스 조쉬 린드블럼이 골드글러브를 2년 연속 번쩍 들었다.

린드블럼은 9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 투수 부문에서 총 유효표 347표 중 268표를 획득해 양현종(KIA 타이거즈·58표)을 멀찌감치 밀어내고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최고 투수의 영예를 누렸다.

1998년 외국인 선수 제도가 도입된 이래 골든글러브를 2년 연속 수상한 선수는 1루수 부문의 에릭 테임즈(전 NC 다이노스·2015∼2016년)에 이어 린드블럼이 두 번째다.

린드블럼은 다승(20승), 승률(0.870), 탈삼진(189개) 1위를 차지하고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마저 휩쓴 린드블럼은 KBO리그에서 마지막이자 두 번째 골든글러브를 받고 화려하게 2019년을 마무리했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재취업을 택한 린드블럼은 두산과 아름답게 결별했다. 골든글러브 시상식은 한국 팬에게 작별 인사를 전한 무대였다.

KIA는 지난 2013~2015년 무관을 기록한 뒤 이후 3년간 골든글러브 수상자를 배출했으나 올해는 4년만에 다시 무관의 아쉬움을 남겼다.

키움 히어로즈의 주포 박병호는 올 시즌 개인 통산 5번째 홈런왕(33개)에 등극하고 5번째 1루수 부문 골든글러브를 끼었다.

박병호를 비롯해 키움은 최다인 4명의 수상자를 배출해 한국시리즈 준우승의 아쉬움을 달랬다.

한국 야구의 간판스타로 자리매김한 김하성(유격수)과 이정후(외야수)는 2년 연속 골든 글러브를 받았다.

이정후는 특히 격전지로 꼽힌 외야수 부문에서 최다인 315표를 획득했다.

김하성은 올해 최다 득표자(325표)라는 영광과 함께 황금색 장갑을 받아들었다.

타점 1위(113개)에 오른 제리 샌즈(키움)도 외야수 부문 골든 글러브 1개를 가져갔다.

데뷔 7년 차 박민우(NC 다이노스)는 2루수 부문에서 몰표(305표)를 받아 2위 정은원(한화 이글스·13표)을 제치고 생애 처음으로 황금장갑을 품에 안았다. 박민우는 타격 3위(타율 0.344)에 오르고, 최다 안타 7위(161개)를 달렸다.

kt wiz의 외야수 멜 로하스 주니어(외야수)와 쿠바 출신 두산의 교타자 호세 페르난데스(지명 타자)는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했지만, 첫 수상자로 이름을 아로새겼다.

최정(SK 와이번스)은 통산 6번째로 3루수 부문 골든 글러브 수상자로 호명됐다.

최정은 김한수 전 삼성 라이온즈 감독과 역대 3루수 부문 골든글러브 최다 수상 2위로 어깨를 나란히 했다. 이 부문 1위는 8번이나 영광을 차지한 한대화 전 한화 감독이다.

NC 양의지는 통산 5번째로 골든 글러브를 받았다.

/연합뉴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