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손금주 “총선승리·문재인 정부 성공 최선”

민주당 입당…“현 지역구 출마·초심으로 정치”

2019년 11월 17일(일) 18:19
더불어민주당은 최근 열린 당원자격심사위원회에서 무소속 손금주 의원의 입당을 허용하기로 결정했다고 17일 밝혔다.

민주당 당원자격심사위원회는 지난 15일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회의를 열고 손 의원의 입당을 허용하기로 의결했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브리핑에서 “지난 1월 13일 손 의원의 입당을 불허한 이유는 민주당에 대한 공격적 발언과 행동에 대해 아직 충분히 반성하고 있지 않다는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민주당은 이번에는 손 의원이 ▲민주당 당론·방침에 벗어나는 의정활동을 하지 않았고 ▲현역 의원이지만 지역구인 나주·화순의 지역위원장직 및 공천 등의 보장을 요구하지 않고 경선참여 입장을 밝혔으며 ▲지역위원회와 도당이 반대하지 않은 점 등을 감안해 입당 허용을 결정했다.

윤 총장은 “그동안 손 의원 의정활동을 보면 민주당 당론에 크게 벗어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고, 과거 국민의당 수석대변인 시절 논평과 성명은 대변인으로서 한 것이지 개인적 소신으로 볼 수 없지 않나 싶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손 의원은 (입당하기에) 하자가 없다”며 “외연확장을 위해 입당을 허용한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이번 입당심사에 앞서 나주·화순 지역위원회와 전남도당은 ‘손 의원 입당에 반대하지 않고 중앙당 결정에 따르겠다’는 의견을 담은 문서를 중앙당에 보내왔다고 윤 총장이 전했다.

국민의당 출신인 손 의원의 입당신청은 이번이 두 번째다. 손 의원은 지난해 12월에도 입당신청을 했다. 하지만 민주당은 손 의원이 과거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으로 활동하며 민주당을 강하게 비판한 점을 들어 ‘당 정강·정책에 맞지 않는 활동을 했다’며 불허한 바 있다.

손 의원은 입당을 거부당한지 10개월 만인 지난 6일 “총선승리와 문재인 정부의 성공에 힘을 더하고자 한다”며 또다시 입당원서를 냈었다.

손 의원은 입당허용 결정 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력이나마 민주당의 총선승리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손 의원은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차기 총선에서도 현 지역구인 나주·화순 출마를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험지출마 요구가 나올 경우에 대해서는 “그 부분까지 아직 생각한 바 없다”고 답했다.

손 의원은 국민의당 수석대변인 시절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을 공격하는 논평을 낸 것에 대해서는 사과의 뜻을 표명했다.

그는 “당시 수석대변인으로서 그 직에 충실했다”며 “다만, 경쟁하는 과정에서 대변인으로서 말한 내용이 민주당원 여러분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면 이 자리를 빌어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서울=강병운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