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윤소하 “패트, 12월 3일 본회의서 반드시 처리”

국회의원 셀프금지·비정규직 사용제한법 등 중점 법안

2019년 11월 14일(목) 19:38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14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은 반드시 12월 3일 본회의를 열어 처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회의장은 패스트트랙 법안이 본회의에 부의되는 즉시 상정하고 표결에 부쳐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윤 원내대표는 “여야 4당은 이번이야말로 개혁의 적기라는 판단으로 정치개혁·사법개혁안을 패스트트랙에 태웠다”며 “이 개혁을 완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에 대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는 죽어도 안 되며 비례대표를 없애고 지역구 의석을 늘리자는 것이 한국당”이라며 “정치개혁이든 사법개혁이든 하지 말자는 이야기”라고 지적했다.

윤 원내대표는 또 ‘국회의원 셀프금지 3법’을 추진하자고 제안했다.

이는 의원 세비를 최저임금 5배 이내로 책정하고,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대신 민간위원으로 구성된 윤리심판원을 통해 보다 엄격한 징계를 가능하도록 하는 내용이다.

한편, 윤 원내대표는 ▲국회의원 셀프금지 3법 ▲최고임금법 ▲국회의원 및 고위공직자 자녀 입시조사 특별법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어린이생명안전법 ▲비동의간음죄 도입법 ▲비정규직 사용제한법 등을 이번 정기국회에서 처리돼야 할 중점법안이라고 소개했다.
강병운 기자         강병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