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고흥 동초 김연수 전국판소리대회 성료

일반부 대상 한지연, 학생부 종합대상 양진영 차지

2019년 10월 15일(화) 16:14
[전남매일=동부취재본부] 진중언 기자=고흥군이 최근 고흥문화회관에서 개최한 제21회 고흥 동초김연수 전국판소리대회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대회는 판소리와 창극의 새로운 이론을 정립하고 판소리 5바탕을 정리출판한 동초 김연수 명창의 위업을 기리고 전통 국악인의 발굴 육성을 위해 일반부, 신인부, 고령부, 초·중·고학생부 등 6개 부문으로 열렸다.

예선을 거쳐 본선에 오른 22명의 참가자들이 열띤 경연을 펼친 결과 한지연(나주)씨가 영예의 일반부 대상을 차지해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과 상금 오백만원의 주인공이 됐다.

신인부 대상은 정시영(화순), 고령부 대상은 이장가(목포), 학생부 종합대상은 양진영(남원), 고등부 대상은 이하현(장수), 중등부 대상은 심련화(제주), 초등부 대상은 김지안(여수)이 각각 차지했다.

고흥군은 국악발전을 위해 창의적이고 헌신적으로 노력한 국악인에게 동초대상을 선정해 상을 수여하고 있다. 올해 제12회 수상자로 이순자(광주)명창이 선정돼 상금 1,000만원의 영예를 안았다.
#2019101501000497400015121#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