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농산어촌 소외 없애는 ‘지킴이 역할’ 톡톡

농식품부장관직 수행 이후 소신·의지 더욱 강해져
국감스타-이개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2019년 10월 13일(일) 20:36
지난 8월말 농림축산식품부장관에서 물러나 국회 등원 이후 줄곧 ‘지방과 농촌 지킴이’를 자임해온 이개호(담양·장성·함평·영광)의원의 뚝심이 이번 국정감사를 통해 더욱 빛을 발하고 있다.

장관직 퇴임 이후 곧바로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국감에 나서야 하는 불리한 여건이었다. 하지만 더욱 탄탄한 목소리로 ‘지방과 농촌 소외문제’를 지적해 장관직 수행 이후 이 의원의 소신과 의지가 더욱 강해졌음을 보여주고 있다.

각 상임위원들의 국감상황을 정리하고 있는 일부 언론매체는 이에 대해 ‘농산어촌 소외를 없애는 지킴이’,‘기승전 농촌, 전 농림부장관다운 질의’라며 활약상을 소개하기도 했다.

국정감사 첫 날인 지난 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감사를 통해 이 의원은 국가균형발전을 목적으로 도입된‘강소연구특구 지정’ 조건이 이미 연구인프라를 갖춘 지역에만 유리하게 돼있어 새롭게 도약을 준비하고 있는 전남 등 기술낙후 지역에는‘그림의 떡’이라며 “강소연구개발특구사업이 오히려 빈익빈 부익부 현상을 가중시킨다”고 지적했다.

이어 과기부가 선정하는‘기초연구실 연구지원 사업’공모에서 수도권과 광역시를 제외한 8개 시·도 선정과제는 150건 중 37건으로 23.7%에 불과, 지방소외 현상이 여전하다는 점을 공개 했다.

국가 과학기술정책의 농업소외에 대한 지적은 더욱 날카로웠다.

지난 11일 국가과학기술연구회(국가연)에 대한 질의에서도 국가연 소속 25개 기관의 농어업 관련 R&D 지원액은 전체 연구비의 1.3%에 불과하다는 점을 지적하며 농어업 분야에 대한 관심과 지원 확대를 촉구했다.

이 의원은 “국가균형발전이 전 국민적 관심사가 되면서 상당부분 개선된 측면이 있지만 세부 내용을 들여다 보면 지방과 농촌에 대한 관행적 소외는 아직도 계속되고 있다”며 “지방과 농촌은 의정활동을 시작한 이후 한 번도 손에서 놓은 적이 없는 화두이며, 앞으로 어떤 직책 어떤 상임위를 가더라도 이에 대한 관심과 소외극복 노력은 계속될 것이다”고 강조했다./서울=강병운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