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일본의 횡포에 맞서 여야 힘 합쳐야
2019년 07월 16일(화) 16:53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긴급 회동이 오는 18일로 날짜가 잡혔다. 이번 회동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지난 8일 일본의 수출규제와 한반도 평화문제를 다루기 위해 '대통령-5당 대표회동'을 제안 하면서 이뤄졌다. 물론 제안 초기 난색을 보이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5일 "어떤 회담도 조건 없이 수용 하겠다"는 입장 변화를 보이면서 16일 각 당 사무총장 조율을 거쳐 전격적으로 성사됐다. 문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의 청와대 회동은 지난해 3월 5당 대표 회동을 기준으로 1년 4개월, 지난해 11월 5당 원내대표 회동을 기준으로 9개월 만이다.

올해 상반기 내내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을 두고 '강대강'으로 대치하던 여야 지도부가 모처럼 한 테이블에 앉아 정국 현안을 논의하는 것이다. 이번 여야 지도부의 회동은 최근 격화되고 있는 일본의 수출 규제에 초당적으로 대응하자는 의미가 크다. 우리 대법원의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빌미 삼아 가해지고 있는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가 도를 넘고 있기 때문이다. 사실상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여야 지도부가 정쟁을 멈추고 국익 앞에 한목소리를 내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고 바람직한 일이다. 국가적 위기 앞에서는 여야나 정파적 이익이 의미가 없기 때문이다. 대통령을 비롯 여야 대표들은 모처럼 마련된 자리에서 국민에게 안심을 주는 실질적인 합의를 이뤄주길 바란다. 아울러 여야 대표들은 대통령에게 일본의 일방적 횡포에 맞설 수 있는 힘을 실어주길 부탁한다. 일본의 횡포로 인한 우리 경제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문제를 최단 시일 내에 해결하기 위해서는 초당적인 노력이 절실하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의 이번 만남에 국민들의 시선이 모아지는 이유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