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목포에서 '한달 여행하기'사업 본격화

전국서 24팀 60여명 참여…도내 11개 시군 최다
역사 바로알기 등 진행…체험후기로 홍보 마케팅

2019년 07월 09일(화) 18:52
목포에서 한달 여행하기 사업이 순항중이다. 이번 행사에는 전국서 24팀이 참가해 성황을 이뤘다. 사진은 목포문학길투어 모습. /목포시 제공
[전남매일=목포]박승경 기자=목포시가 이달부터 체험 여행 프로젝트인 '남도 목포에서 한 달 여행하기' 사업을 본격화 한다.

'남도에서 한 달 여행하기'는 남도의 관광자원 홍보를 위해 전남도가 올해 신규로 실시하는 사업이다.

지난 3월 사업 공모를 통해 도내 11개 시군을 선정했다. 목포시는 사업 평가결과 1위로 선정됐었다.

시는 6월까지 광주·전남 지역을 제외한 18세 이상 전국민을 대상으로 신청자를 모집, 대상자를 확정했다.

사업을 주관할 민간보조사업자로 목포 게스트하우스협회를 선정했다.

총 24팀 60여명이 신청, 도내 11개 시군 중 가장 많은 참가자가 몰리는 성황을 이뤘다.

지역별로는 서울 5팀, 경기도 8팀, 강원도 1팀, 대전 1팀, 경북경남 7팀, 전북 2팀으로 전국 각지의 다양한 참가자들로 구성됐다. 이는 핫플레이스로 떠오른 목포여행의 전국적 인기를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참가자들에게는 팀별 최소 7일 이상 30일 이내에서 1일 5만원의 숙박비가 지원된다.

목포 씨티투어, 목포 역사 바로알기, 유달산 탐방, 맛의 도시 목포 음식 먹어보기 등 다채로운 컨텐츠를 통해 목포의 맛과 멋을 만끽하게 된다.

시는 참가자들에게 직접 페이스북, 블로그, 여행카페 등 온라인 매체에 여행 후기 등을 게시토록 했다.

참가자들의 생생한 체험 후기를 통해 목포의 관광자원과 매력을 전국에 홍보한다는 방침이다.

목포시 관계자는 9일 "전국 각지에서 온 참가자들이 목포에 머물면서 맛의 도시, 낭만 항구 목포의 매력을 만끽하며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어 갔으면 좋겠다"며 "이번 사업이 전 국민에게 가고 싶은 목포, 오래 머물고 싶은 목포의 이미지로 거듭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박승경 기자         박승경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