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6.13(목) 19:16
닫기
구미형 일자리 출범…광주형일자리에 영향 미치나

미래 먹거리 전기차 배터리 생산공장 설립
시, 신설법인 설립·투자자 모집 등 차질 우려

2019년 05월 21일(화) 19:18
사회통합형 일자리인 광주형일자리를 롤모델로 하는 구미형 일자리가 가사화되면서 지역사회에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전기자동차 배터리산업을 골격으로 하는 구미형일자리에 정부가 지원하게되면 광주형일자리가 악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불안감 때문이다.

특히 광주형일자리는 아직 법인설립도 안된데다 민노총 반발 등 풀어야할 과제가 산적해 있는 상태여서 투자자 모집 등에 정부의 직간접적 지원이 절실하다.

21일 정부와 구미시 등에 따르면 구미시와 LG화학은 전기차용 배터리를 생산하는 라인을 신설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투자금액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최소 1,000명 이상의 인력을 채용하는 조건이다. LG화학은 최근 해외 공장인 폴란드 브로츠와프 공장 증설 계획을 변경해 국내 구미공장 신설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구미형 일자리가 광주형일자리 사업 추진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사회 대통합 일자리 창출 등 큰 틀에서 성격이 비슷하기 때문에 정부의 지원이 줄어들지 않겠냐는 시각이다. 특히 미래 먹거리인 전기자동차 배터리를 생산하고, 전체 사업을 기업이 주도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광주형일자리보다 속도감 있게 추진될 가능성이 높다.

여기에 한국지엠(GM)이 군산공장을 국내 자동차부품업체들로 구성된 컨소시엄에 매각하며 탄력을 받고 있는 ‘전북형일자리’까지 가세할 경우 정부 지원을 놓고 자치단체 간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광주시는 올해 상반기 신설 법인 출범을 목표로 투자자 유치를 완료하고, 모든 주주들이 참여하는 본 투자 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현재까지 광주은행 이외에는 투자의사를 밝힌 기업과 투자금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 여기에다 지자체 재정투자 규모가 300억원을 넘어설 경우 ‘지방재정 투자심사’까지 거쳐야 해 광주시의 완성차공장 설립 계획에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광주시 관계자는 “행안부에 재정투자 심사를 서둘러 줄 것과 균형위에 투자심사 면제를 요청하는 등 속도를 내고 있다”며 “올 상반기 합작법인 설립에는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