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5.21(화) 19:22
닫기
광주FC FA컵은 16강까지

리그 집중 선택 비주전 선수 기용
‘베스트 멤버’ 수원에 0-3 무릎

2019년 05월 15일(수) 21:58
1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9KEB하나은행 FA컵 16강전에서 광주FC 김대웅(왼쪽)이 수원 삼성 사리치와 경합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수원 삼성이 광주FC를 꺾고 대한축구협회(FA)컵 8강에 올랐다.

수원은 15일 경기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9 KEB하나은행 FA컵 5라운드(16강) 경기에서 광주에 3-0으로 이겼다.

K리그2(2부리그) 소속인 광주를 상대로 K리그1(1부리그) 팀의 자존심을 세운 수원은 자신들이 보유 중인 FA컵 역대 최다 우승기록(4회) 경신을 향해 순항했다.

이번 시즌 K리그2에서 11경기 무패(6승 5무)로 선두(승점 23)를 질주 중이던 광주는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수원은 베스트 멤버들을 모두 선발 출전시켰다. 타가트 대신 한의권이 선발 공격수로 나서고 주전 골키퍼 노동건이 부상 여파로 벤치에 앉은 것을 제외하면 100% 전력을 가동했다.

이임생 수원 감독은 “우리에게는 FA컵도 리그 못지않게 중요하다”며 “후보 카드를 쓸 여유가 없었다”고 밝혔다.

반면 광주는 펠리페를 비롯한 주전들에게 휴식을 부여했다. 생소한 이름들로 스쿼드를 채웠다.

박진섭 광주 감독은 “구단과 상의한 끝에 현실적으로 우승 가능성이 있는 리그에 집중하기로 했다”며 비주전 선수들을 대거 기용한 이유를 설명했다.

경기 초반부터 광주는 라인을 한껏 끌어내렸다. 5명의 수비수와 4명의 미드필더를 세운 ‘두줄 수비’로 문을 잠갔다.

정영총을 제외한 모든 선수가 경기 대부분 동안 하프라인을 넘지 않았다.

수원은 광주의 수비를 뚫지 못하고 초반 동안 고전했다.

전반 33분 사리치가 올린 크로스를 받은 최성근의 헤딩 슛이 골키퍼에 막힌 것을 제외하면 이렇다 할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

이임생 감독은 “초반에 골을 터뜨려야 한다”며 “이른 시간에 득점이 나올 경우 공격수들을 교체해 휴식을 주겠다”고 했지만, 계획대로 되지 않았다.

0-0으로 끝나는 듯싶었던 전반 막판, 수원이 마침내 결실을 봤다.

광주의 공세를 한차례 막아낸 수원은 빠른 공격으로 하프라인을 넘어왔다.

전반 42분 왼쪽 측면을 돌파한 한의권이 문전 쪽으로 땅볼 크로스를 올렸고, 쇄도하던 신세계가 침착한 마무리로 결승 골을 뽑아냈다.

수원은 후반 들어 공세를 더욱 강화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염기훈을 빼고 타가트를 투입해 공격진에 무게를 더했다.

추가 득점은 후반 초반 나왔다.

후반 4분 중앙에서 공을 잡은 사리치는 간결한 드리블 후 페널티박스 바깥에서 강한 왼발 슈팅으로 공을 광주의 골대 구석에 꽂아 넣었다.

격차가 벌어지자 이임생 감독은 데얀을 빼고 유주안을 투입하며 18일 울산 현대와의 리그 경기를 대비했다.

경기 내내 위협적인 슈팅을 퍼붓고도 좀처럼 골 운이 따르지 않았던 한의권은 후반 41분 사리치가 찔러준 패스를 받아 끝내 골을 만들어내며 3-0 대승을 완성했다.
/연합뉴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