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5.21(화) 19:22
닫기
“황교안, 망언 의원 징계하고 5·18 기념식 와야”

정동영 대표, 진상규명 위원 추천 마무리도 촉구
민주평화당 지도부 광주서 천막 최고위원회 개최

2019년 05월 15일(수) 19:05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등 당 지도부가 15일 5·18 민주화운동 역사 현장인 광주 동구 금남로 옛 전남도청 앞에서 현장최고위원회의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가 5·18 기념식을 앞두고 광주를 찾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광주 방문에 대해 5·18 망언의원들에 대한 징계가 선행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한국당의 미협조로 표류하고 있는 진상규명위원회 구성을 촉구함과 더불어 5·18 왜곡 처벌 특별법을 5월내 처리하겠다고 약속했다.

정동영 대표는 15일 광주를 찾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망언 의원 징계를 결정하고 나서 5·18 기념식에 와야 한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5·18 민주화운동 39주년을 사흘 앞둔 이 날 당 지도부와 함께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나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황 대표는 5·18 진상규명위원회 위원 추천도 마무리 하거나 포기 선언을 한 뒤 광주에 와야 한다”며 “그래야 진상규명위원회가 출범할 것 아니냐”고 덧붙였다.

이어 “5·18 진상규명 발목을 잡아놓고, 학살을 정당화하는 당의 책임자로서 여기에 와 고개를 숙일 수 있겠나”라며 “광주에 오기 전에 처리할 일이 있다”고 강조했다.

방명록에 ‘오월은 평등으로 가야 합니다. 오월은 평화로 가야 합니다. 민주평화당이 앞장서겠습니다’라고 남긴 정 대표는 지도부와 참배단으로 이동해 분향, 헌화했다.

5·18묘지 참배를 마친 이들은 5·18 광장으로 이동해 ‘최후 항전지’인 옛 전남도청 복원 촉구 농성을 하는 유가족을 위로했다.

이날로 982일째 농성을 이어가는 유가족에게 “평화당이 함께 하겠다”고 약속했다.

옛 도청 앞 천막에서 열린 제18차 현장 최고위원회의 에서 정 대표는 정부를 향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정 대표는 “5·18 진상을 밝힐 직접 증거는 보안사 창고에 들어있다”며 “그 창고를 열어 젖힐 권한을 지닌 사람은 문재인 대통령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회가 진상규명위원회를 구성해 봤자 보안사가 자행한 기밀문건이 없다면 진실과 허구의 공방으로 날을 샐 것이 뻔하다”며 “문 대통령은 국군 통수권자로서 ‘1980년 5월 광주’를 기록한 보안사 문건을 찾아내서 광주시민에게 보고하라”고 촉구했다.

정 대표는 이어 광주지역 기자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도 5·18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그는 “진상규명위 구성이 표류 중인데 조기 구성과 가동에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며 “5·18 왜곡 처벌 특별법을 5·18 이전에 처리하기로 4당이 합의했는데, 어려워 보인다. 하지만 5월 내에는 처리되도록 하겠다. 한국당이 막말 사죄 차원에서 특별법 처리에 협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의 광주 방문에 대해서는 “광주시민이 높은 자제력을 보여줄 것으로 보인다. 빌미를 줄 필요가 없다. 성숙한 대응을 하실 것으로 믿는다”며 ‘과격한 대응’을 경계했다.

지난 13일 새 원내대표에 선출된 유성엽 의원은 이 자리에서 바른미래당이 오신환 의원을 원내대표로 선출한 것을 두고 “미래당이 우향우 하고 있다. 보따리를 싸서 한국당으로 가려고 한다”고 지적했다.

유 의원은 “호남 개혁 세력이 중대 결단해야 한다. 3지대 건설은 필수가 됐다. 3지대를 함께 건설해 총선에 대비해야 한다”며 바른미래당 호남계와의 ‘제3지대 신당’을 거듭 강조했다.

최경환 최고위원은 “5.18 3대 현안이 국회에서 하나도 해결되지 못한 채 5.18을 맞게 됐다”며 “최우선적으로 진상조사위원회를 출범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서울=강병운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