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맥류 습해 등 방제해야"

진도, 배수로 정비 등 당부

2019년 05월 13일(월) 17:34
진도군이 맥류 잦은 강우와 고온이 지속되는 등 맥류 습해와 붉은곰팡이병 발생을 대비해 철저한 방제를 위해 홍보를 강화하고 있다.

군은 올해 수확시기에 잦은 강우와 급격한 온도 상승 등 불안전한 기상여건으로 병 발생의 악조건이 형성 될 수 있어 사전 예방을 위해 약제방제와 포장관리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13일 ?혔다.

또 병 방제를 위해 맥류 밭 습도가 높지 않도록 배수로 정비를 철저히 하고 이삭이 패는 시기에 전제적으로 방제할 것을 강조하고 있다.

특히 ▲1차 방제는 출수기에 디페노코아졸 등 등록약제 적기살포 ▲1차 방제 10일 후 2차 방제 등의 농촌진흥청 지침을 지역농가에 소개하고 적극 권장하고 있다.

맥류에 발생하는 붉은곰팡이병(적미병)은 '후사리움(fusarium graminearum)' 균이라는 곰팡일에 의해 발생하는 병으로 보리 이삭이 여물기 전까지 비가 잦고 80% 이상의 상대습도가 3~5일간 지속될 경우 병 발생이 급격히 증가한다.

또 습해의 경우 재배포장의 과습으로 뿌리의 산소부족과 양·수분을 흡수하지 못해 잎이 노랗게 변하면서 고사한다. 진도군 농업기술센터 작물환경담당 관계자는 "아직까지 붉은곰팡이병 발생이 없지만 최근 잦은 강우로 발병에 좋은 조건이 될 수 있는 만큼 배수로 정비와 철저한 사전방제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병호 기자         박병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