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영암 영보풍향제서 '풍년기원'

면민화합·독립운동 재현…장학금 전달도

2019년 05월 09일(목) 17:39
영암군 덕진면은 최근 내동마을 영보정에서 제41회 영보풍향제를 개최했다. /영암군 제공
[전남매일=영암]최복섭 기자=영암군 덕진면에서는 최근 내동마을 영보정에서 전동평 군수와 서삼석 국회의원을 비롯한 도·군의원 기관사회단체 및 출향인사, 주민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41회 영보풍향제'가 성황리에 열렸다.

9일 영암군에 따르면 영보풍향제보존회 주관으로 개최된 이번 행사는 윷놀이, 투호놀이 등 식전 민속놀이가 펼쳐졌다.

풍향제는 우승희 전남도의회 교육위원장이 초헌관, 김치성 영암향교 전교가 아헌관, 박현화 영보풍향제보존회 회장이 종헌관을 맡아 엄숙한 분위기 속에 제를 올리며 면민 화합과 풍년농사를 기원했다.

이어 영암농민항일운동으로 재조명되고 있는 일명 '영암영보 형제봉 사건'의 만세운동을 재현한 주민참여 행사가 진행된 후, 기념식에서는 효행상 및 공로상 표창도 진행됐다.

영암고와 구림공고, 덕진초등학교 학생 4명에게 장학증서와 장학금이 전달됐고, 불우이웃에게는 성미를 전달하는 등 미풍양속을 보존하고 후세에 전승하는 좋은 본보기가 됐다는 평가다.

전동평 영암군수는 "앞으로도 영보풍향제가 전통문화 창달과 경로효친 사상의 계승 발전에 기여하는 화합의 대제전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영보풍향제는 1979년 영보 열두동네 주민과 출향인이 기부한 기금으로 애향회를 조직하고 5월 5일을 영보의 날이라 정해 마을주민의 화합과 풍년농사를 기원하는 제사를 대대로 지내오면서 마을단위 축제로 오랜 역사를 간직하고 있다.
최복섭 기자         최복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