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삼성전자, 새로워진 2019년형 ‘무풍에어컨’ 공개

진화된 인공지능 서비스 뉴 빅스비 적용
서큘레이터 팬 등 혁신 강력 냉방 기술 추가

2019년 01월 17일(목) 17:56
17일 삼성전자는 냉방 성능과 디자인의 격을 한층 높여 완전히 새로워진 2019년형 ‘무풍에어컨’을 공개했다./삼성전자 제공
[전남매일=광주]송수영 기자= 삼성전자는 삼성전자 광주사업장에서 전량 생산하는 ‘무풍에어컨’의 2019년 버전을 17일 공개했다.

2019년형 ‘무풍에어컨’은 바람문을 무풍패널 안으로 숨겨 제품을 작동시킬 때나 꺼둘 때나 변함이 없어, 마치 인테리어 가구 같이 심플하고 모던한 디자인으로 주거 공간에 조화롭게 녹아드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더욱 강력해진 냉방 성능과 절전 효율, ‘뉴 빅스비’가 탑재돼 한층 진화된 인공지능 서비스를 완성했다.

2019년형 ‘무풍에어컨’은 무풍패널 안쪽에서 강력한 냉기를 뿜어내는 3개의 ‘하이패스 팬’에 바람을 위로 끌어 올려 멀리 내보내 순환시키는 ‘서큘레이터 팬’까지 새롭게 더해, 기존 대비 20% 더 풍성한 바람을 빠르게 순환시켜 사각지대 없는 공간 냉방을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2019년형 ‘무풍에어컨’에는 압축기·열교환기·모터 등 핵심부품 성능과 유로를 개선해 에너지 효율을 높였을 뿐만 아니라, 0.5도 단위로 온도를 조절할 수 있는 ‘미세 제어’ 기능이 국내 최초로 적용됐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이재환 상무는 “삼성전자가 새롭게 선보인 ‘무풍에어컨’은 제품 곳곳에 소비자를 배려한 디자인과 인공지능 기술을 더한 최고의 제품”이라며 “폭염·미세먼지 등 환경 변화로 더욱 쾌적하고 건강한 삶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에어 케어 관련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송수영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