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2.13(목) 19:49
닫기
"5·18정신 헌법전문에 수록해주세요"

5·18진실규명대책위, 58만명 참여 서명부 국회 전달
"6월 항쟁·촛불혁명 이어진 주권자 저항 헌법적 가치"

2018년 03월 08일(목) 19:23
'5·18민주화운동 진실규명과 역사왜곡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8일 시민 58만3,000여명이 서명한 5·18정신 헌법전문 수록요청 서명부를 9일 국회에 전달한다고 밝혔다.

서명부는 헌법개정시 '5·18민주화운동 정신계승' 문구를 헌법전문에 수록해 헌정사적 의미와 헌법적 가치를 명확히 하고, 5·18민주화운동이 왜곡·폄훼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지난 1월 16일부터 48일간 대책위가 받은 것이다.

서명운동은 광주·전남을 비롯해 전국에서 온·오프라인으로 실시됐다.

전달식에는 윤장현 광주시장을 비롯, 최경환·김경진 의원, 안성례 알암인권도서관장, 정춘식 5·18민주유공자 유족회장, 김후식 5·18민주화운동 부상자회장, 양희승 5·18구속부상자회장 등 5월 3단체장이 참여한다.

대책위는 건의서에서 "5·18정신은 4·19혁명에서 6월 항쟁, 촛불혁명으로 이어지는 주권자의 저항이라는 헌법적 가치를 지닌다"며 "5·18정신이 헌법전문에 반드시 명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지난달 28일 5·18진상규명특별법이 국회를 통과한 것은 국민적 성원에 힘입어 가능했으며, 그 동안 왜곡·조작된 5·18에 대한 진실을 밝히기 위한 첫 걸음이었다"면서 "이번 기회에 반드시 철저한 진상규명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원회 국민헌법자문특별위원회는 개헌안 초안에 '5·18정신'을 명시했으며, 오는 13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할 예정이다.
/강성수 기자          강성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