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해넘이 해맞이 명소> 새해 첫날 떠오르는 해 보며 ‘새각오 새마음’
2016년 12월 30일(금) 00:00



여수 향일암 남해안 최고 일출 명소
보길도 해돋이·해넘이 모두 가능
백수해안도로 서해낙조 감상 최적지
AI 여파로 이벤트 취소 아쉬움 남아


먼저 남해안 최고 일출 광경을 자랑하는 곳, 여수시 돌산읍 금오산 향일암입니다.
여수시 돌산읍에 위치한 금오산은 산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거북이 등껍질을 빼닮은 독특한 모양의 바위가 눈에 속속 들어오구요. 높이 323m의 낮은 산으로 찾아든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고 있죠.
남도 일출 풍광중 으뜸이라고 볼 수 있는 곳 향일암은 기암괴석과 무성한 동백나무가 아름답게 조화를 이루고 있습니다.
금오산 향일암은 강화 보문사, 금산 보리암, 낙산사 홍련암과 함께 전국 4대 관음기도처의 하나입니다. 주변의 바위와 형상들이 영험하게 배치돼 있구요. 일출을 보기위해 찾아든 여행자들의 깊은 인상을 심어주는 곳이죠.
다음으로 보길도인데요. 보길도 하면, 윤선도의 어부사시가가 만들어진 곳, 윤선도의 유적지로 유명합니다.
보길도에서는 해돋이와 해넘이를 모두 볼 수 있구요. 해돋이는 예송리 해수욕장, 해넘이는 선창구미쪽에서 볼 수 있습니다.
보길도 섬 남쪽에 위치한 예송리 해수욕장은 모래없이 작은 자갈밭이 1.4km나 펼쳐져 장관을 이루는데요. 예송리 해수욕장은 검은 자갈밭 사이로 상록수림이 어우러져 더욱 아름다운 곳이죠.
다음 무안 도리포입니다. “지금 마악 사랑을 놓아버린 사람이 있다면 도리포로 가보라”고 했던 오소후 시인의 말대로 이곳 도리포에선 뭔가를 풀어야 할 것도 같고 무언가를 맺어야 할 것도 같은 곳입니다.
도리포 인근바다에서 14세기 경으로 추정되는 고려청자가 인양되어 국가 사적지로 지정되기도 했던 곳이죠.
도리포는 무안군에 있는 작은 포구로 포구 앞에 횟집이 늘어서 있구요, 인근에 영광군과 함평군을 경계로 하는 칠산바다와 인접하고 있죠. 이곳에선 바다 낚시도 함께 즐길 수 있습니다. 겨울철에는 함평의 바다쪽에서 해가 뜨고, 여름철에는 영광의 산쪽에서 해가 뜹니다.
도리포 포구 반대편 칠산바다 쪽의 일몰은 장관을 이루죠. 매년 1월 1일에는 이 곳에서 일출 행사가 개최되고 있죠.
도리포는 아직 사람들에게 많이 알려지지 않아 더욱 운치있고 조용하게 일출과 일몰을 감상할 수 있구요. 일출, 일몰을 본 후 무안 갯벌에서 잡은 세발낙지와 싱싱한 활어회도 함께 맛볼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 10대 해넘이 명소이면서 체험마을로 유명한 무안 해제면 송계마을은 연중 방문객들이 끊이지 않는 아름다운 어촌마을입니다.
백사장과 해송림이 어우러진 아름다운 경관을 자랑하구요, 바다낚시, 어패류 채취 등 바다와 갯벌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체험거리와 청정해역에서 생산되는 낙지, 숭어, 김 등 해산물이 풍부합니다.
다음으로 해남땅끝마을 소식입니다.
해남군 송지면 땅끝마을은 한반도 최남단에 위치하고 있구요. 2006년도 가보고 싶은 곳 1위, 2008년도 한국지방자치 브랜드마을 대상을 차지한 곳이죠. 국민관광지로 지정되어 매년 100만명 이상이 찾는 유명한 관광지인 땅끝마을은 전국 최고의 일출명소로도 유명합니다.
그림 같은 바다를 배경으로 떠오르는 일출은 우리나라 땅끝에서 본다는 점에서 그 의미를 더하죠.
특히, 땅끝마을에서는 왜목마을(충남 당진군)과 함께 일출 뿐만 아니라 일몰도 함께 볼 수 있습니다. 매년 12월 31일 오후 5시부터 다음날 오전 8시30분까지 해넘이 해맞이 축제로 송년음악회, 땅끝난장, 달집태우기, 새해나눔이벤트, 해맞이행사, 각종 체험행사가 열렸는데요. AI유입차단과 축산 농가고통분담을 위해 올해는 취소되었다고 합니다.
다음으로 영광 백수해안도로 소식입니다.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중 전국에서 9번째로 아름다운 도로에 선정되었던 곳입니다. 해안도로는 총 16.5㎞에 이르구요. 해안절벽과 만나는 해안에는 거북바위, 모자바위의 멋진 바위들이 반기죠. 멀리 칠산도, 안마도, 송이도 등 여러 섬을 바라보며 드라이브를 즐길 수가 있는 것이 특징이죠.
이 도로는 서해낙조를 감상하기에 최적지로 오뉴월에는 붉은 해당화가 해안도로변에 가득 피어납니다.
매년 12월 31일 백수해안도로 해넘이 이벤트로 풍물놀이 공연, 촛불소원 빌기, 희망의 풍선날리기, 불꽃놀이, 예술공연, 다문화가정 노래자랑, 해상 퍼레이드가 칠산정 일원에서 개최되었는데요, 아쉽게도 올해 AI로 이곳 행사도 취소되었다고 합니다.
시간의 여유가 없어 멀리 계획하기가 어렵다 하시는 분들이라면 가까운 담양 죽녹원 성인봉에서 맞는 해맞이는 어떨까요?
매타세쿼이아길에서 프로방스마을 오솔길을 따라 남산에서 맞는 해맞이도 좋습니다. 이왕 발길 한 담양으로의 힐링이라면 담양호 주변 금성산성자락에 자리한 담양온천에서 뜨끈한 온천욕으로 피로도 풀고 오는 시간은 어떨지요?

떡갈비·대통밥·국수 유명
<먹을거리>
죽향 담양은 전체가 하나의 정원이면서 문화예술 공간이라고 볼 수 있는데요. 떡갈비, 대통밥과 국수 등 먹을거리도 풍부해 담양 자체가 곧 생태문화 관광자원인 셈이죠.
담양식 떡갈비는 담양을 찾는 이들이라면 꼭 먹어봐야 하는 대표음식이구요. 여기에 대통밥을 빼놓을 수 없죠?
죽녹원 앞 관방천을 따라 국수거리가 조성되어 있는데요. 멸치와 다시마 등 갖은 재료를 넣어 만든 뜨끈한 육수를 넣은 국수와 매콤하게 비벼서 먹는 비빔국수는 관방천을 찾는 이들의 필수 코스가 되었죠.
연말연시 가까운 담양의 다양한 먹을거리까지 함께하는 행복을 만들어 오는 건 어떨지요?

/ 정수정 <내고향TV 남도방송대표>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