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둘러둘러~ 쉬엄쉬엄~ 가을을 품다
2016년 11월 11일(금) 00:00



<화순 만연산 오감길>


만연산~만연폭포 3.1㎞ 편백·소나무길
경사없이 평탄 가족과 함께 트레킹 최적


깊어가는 가을 주말, 어디로 갈까? 고민이 많으실텐데요. 산도 오르고 숲에서 즐기는 오감만족 프로그램, 화순 만연산 삼림욕장 오감길입니다. 길이 평탄해서 아이들도 함께 오르기 좋은 곳이죠.


만연산 자락의 만연사를 먼저 들러야 겠죠. 만연사는 고려시대에 만연선사에 의해 창건되었습니다. 만연선사가 무등산 원효사에서 수도를 마치고 조계산 송광사로 돌아가는 도중에 무등의 주봉을 넘어 남으로 내려오다가 만연사 중턱에 이르러 피곤한 몸을 잠시 쉬어가고자 앉은 사이 언뜻 잠이 들어 꿈을 꾸는데요.
16나한이 석가모니불을 모실 역사를 하고 있는 꿈을 꾸었다고 합니다. 잠에서 깨 사방을 둘러보니 어느새 눈이 내려 주위가 온통 하얀데 신기하게도 선사가 누운 자리 주변만 눈이 녹아 김이 모락모락 올라가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 길로 이곳에 토굴을 짓고 수도를 하다가 만연사를 세웠다고 전해지죠.
이곳 만연사에서 한때 다산 정약용 선생이 젊은시절을 지냈다고 하는데요. 부친이 화순현감으로 부임하던 때에 만연사 동림암에 거처한 적이 있구요. 국창 임방울 선생이 소리를 가다듬기 위해 이곳을 찾아 피나는 연습을 하였던 곳이기도 합니다.
만연사도 들러 보았으니 본격적인 삼림욕을 즐겨야 겠죠.
만연산 산행은 오감을 만족할 수 있는길로 그 매력에 푸욱 빠져 오실 수 있습니다. 주말 아침이면 찾는 발길도 많이 늘었다고 하죠?
오감길은 경사가 거의 없고 평탄해서 아이들과 함께 걷는 가족들을 많이 만날 수 있구요. 원래 이름은 오감연결길이지만 대부분 오감길이라고 부릅니다.
만연산 중턱 300m, 해발 668m고지에 위치한 오감길은 저도 지난주 다녀왔는데요, 마악~울긋불긋 가을 옷으로 갈아 입고 있습니다.
만연산 오감길이 만들어진 지는 5년 정도 되었죠. 만들어지기 전부터 입소문을 타면서 화순을 대표하는 둘레길 중 하나로 자리매김했습니다.
만연산 오감길은 21번째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무등산의 무돌길과도 연결돼
무돌길을 따라 걷다가 오감길을 찾는 산행인들도 늘고 있다고 합니다.
둘레길은 산비탈에 사는 주민들이 산을 넘어 이동할 때 힘을 들여 수직으로 넘는 대신 둘러둘러 쉬엄쉬엄 가면서 자연스럽게 만들어진 길이죠.
만연산 오감길은 가파르고 험한 곳에 보행데크 등 인공적인 색을 더해 거의 평탄하게 만들어놔 가족단위 남녀노소 누구나 산행을 즐길 수 있게 해 입소문을 타고 더 많이 찾고 있죠.
만연사 위쪽에 위치한 선정암에서 만연폭포까지 3.1㎞에 이르는 오감길을 따라 걷다보면 산을 빽빽하게 채우고 있는 소나무의 향이 온몸을 감싸안는데요.
이 길에서는 잠시 쉬어갈 수 있게 중간중간 쉼터도 있습니다. 선정암 입구 쪽으로 들어서면 편백나무와 소나무로 만들어 밟으면 바스락 바스락 소리가 나는 우드칩이 깔려 있는데요. 우드칩에서 나오는 숲의 향기에 코끝이 뻥뚫리는데요, 이곳에서의 삼림욕은 그만이죠.
오감길은 우드칩길과 나무데크길, 흙길이 번갈아 이어져 있습니다. 길 양쪽에는 소나무를 비롯한 온갖 나무들이 하늘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우거져 있구요.
특히 은은하게 풍기는 솔향은 온몸을 포근히 감싸안아 주구요, 건강한 숲의 기운을 온몸으로 받아 올 수 있죠.
보다 편안한 산행을 위해 만들어 놓은 나무데크길은 이국적인 느낌을 줘 아이들이 더 좋아합니다. 나무데크길 위를 신나게 달리며 깔깔거리는 웃음소리와 재잘거리는 아이들의 모습 속에 빠져 오실 수 있죠.
나무데크길 중간 쉼터에 앉으면 시원한 바람이 좋구요. 나무숲 사이로 화순의 자랑거리 중 하나인 동구리호수의 전망이 시원하게 들어옵니다.
흙길 위에는 주변 소나무에서 떨어진 솔잎들의 솔향기가 가득합니다.
길 양쪽에 흐드러지게 피어있는 야생화를 찾는 재미도 쏠쏠하구요.
이름모를 온갖 꽃들이 저마다 향기로 찾는 이들을 유혹하고 귀여운 산다람쥐와 산새들도 반갑게 맞죠.
중간중간 ‘너덜’도 만날 수 있습니다. ‘너덜겅’이라고도 불리는 ‘너덜’은 돌이 많이 흩어져 깔려 있는 비탈을 말하는데요, 무등산의 덕산너덜이나 지공너덜에 비하면 작은 규모지만 산 위쪽에서부터 아래로 쭉 이어진 너덜은 이곳의 또다른 볼거리죠.


◇함께 둘러볼 곳
40년전부터 지금까지 양떼를 키워오고 있는 수만리 양떼목장은 한가로운 목장 길을 따라 거닐며 모처럼 가족끼리 오붓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곳입니다.
때묻지 않은 풍경을 즐기기 위해 소문을 듣고 찾아온 관람객이 늘고 있구요.
대관령까지 갈 필요 없이 아이들과 산야를 거닐며 양떼와 함께 신나는 주말을 보낼 수 있죠,
첩첩산중을 끼고 인근에 휴양림도 자리 잡고 있어 자연을 벗 삼아 하루쯤 쉬어갈 수 있습니다. 주말, 멀리 갈 필요없이 가까운 만연사로 가족과 함께 오감길 산행도 즐기고 보양까지 함께 즐기는 시간 좋겠죠.

◇먹을거리
화순하면 바로 방목해서 키운 흑염소입니다.
들깨를 갈아 다데기와 시레기에 얼큰하고 시원하게 만들어 먹는 탕도 좋구요, 거기에 수육까지 더없는 만찬이지 않을까 싶은데요. 가을 보양으로는 흑염소가 그만이죠.

◇찾아가는 길
광주에서 너릿재 터널을 지나 국도22·29호선을 타고 화순읍까지 온 후 교리 삼거리에서 좌회전해 화순군청, 교육청을 지나 곧장 가다 우회전하면 만연사 도로안내 표지판이 나옵니다. 표지판 쪽으로 좌회전해 도로 끝까지 가면 만연저수지 위쪽에 만연사가 있구요. 화순읍에서 만연사까지 4㎞되죠.


/정수정 <내고향TV 남도방송대표>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