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푸른하늘 아래 가을 옷 갈아입은 황금들판
2016년 10월 14일(금) 00:00



<금성산성과 담양리조트>

고려때 축조된 7㎞ 요새…등반코스 제격
담양온천서 피로 풀고 따끈한 곰탕 일미


하늘빛까지 청아하게 번져오는 것 같죠? 가을 산의 풍광이 그대로 전해질 듯 금성산성 가는 길은 어느 때 찾아도 멋진 길입니다. 담양의 금성산성을 내려와 담양리조트 온천에서 피로를 풀고 오는 시간입니다.

담양하면 진입로 가장 먼저 닿는 곳이 메타세퀘이어 숲길이죠. 메타길 사이로 병정들이 곧게 줄지어 선 멋진 가을빛 풍광이 다가오는데요, 뜨거운 여름 초록을 보내고 이제 마악 가을 옷으로 갈아입고 있습니다.
그 숲길을 지나 금성면 담양호를 따라가는 길인데요. 메타세콰이어 가로수를 벗어나 담양호 방향으로 가다보면 담양리조트가 나옵니다.
먼저 금성산성은 리조트 앞길을 따라 올라가죠. 예전엔 오르는 길을 몰라 힘들었는데요. 지금은 주차장도 넓게 자리하고 입구가 잘 닦여져 있습니다.
금성산성을 따라 가는 길의 전경이 지금은 붉게 물들어 간다고 하니까 그 풍광도 그림일 것 같죠? 그 길을 따라 금성산성 먼저 오르시지요.
금성산성은 용면 도림리와 금성면 금성리, 그리고 전북 순창군의 도계를 이루는 산이구요, 높이가 605m나 됩니다.
담양읍에서 북동쪽으로 6㎞ 정도 떨어져 있구요, 동쪽으로 마주하고 있는 광덕산을 포함한 산성은 사방이 깎아지른 암벽과 가파른 경사로 되어 있죠. 특히 주봉인 철마봉의 형세는 주위가 험준한 암석으로 둘러 쌓여 있구요, 중앙엔 분지로 되어 있어 요새지로 이용되었다고 해요.
요새지로 이용되었다고 하는 걸 보면 성곽의 전경도 멋지게 전망할 수 있게 되었다는 얘기겠죠?
금성산성은 고려시대에 쌓은 것으로 전해오는데요, 산성의 둘레가 7㎞나 되구요.
성 안에는 곡식 2만3,000석이 해마다 비축되었다고 합니다. 산성 주변으론 높은 산이 없구요. 오랜 세월에도 성문과 성벽이 거의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산성 안으로 들어가면 아직도 곳곳에 우물이나 절구통 같은 유물들을 찾아 볼 수 있습니다.
금성산성 전체를 일주하는데는 4시간 30분 걸리는데요, 중간에 코스를 바꿔 2시간 정도면 무리없이 등반을 즐기실 수도 있습니다.
가장 가깝게 다녀볼 수 있는 코스로 주차장에서 오르면 첫 번째 만나는 문이 바로 보국문인데요, 이곳에서 내려다 보는 담양뜰의 가을풍경은 황금들녘으로 보는 것만으로도 풍요로움과 여유로움을 느낄 수 있죠.
긴 산행을 계획하신다면 산성의 동문 밖으로 전북 순창군의 강천사와 연결되는 길이 있다고 하니까 그 코스를 잡아서 등반을 즐기시는 것도 좋겠죠?
이젠 피로를 풀러 가는 시간입니다. 금성산성에서 등반도 즐기시고 내려와 산행에서의 피로를 풀어야 겠죠?
여행이 주는 즐거움 중 빼놓을 수 없는게 피로를 풀기 좋은 뜨거운 온천이 그만이죠. 금성산성을 다녀와 찾은 담양온천은 그 즐거움의 두배가 되어줍니다.
담양리조트의 깔끔하고 잘 정돈된 주변 산책로도 즐기시구요, 온천욕을 즐기시는데 여러 체험코스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녹차탕, 편백, 대숯찜질 등 그 중에서도 야외 온천탕에서의 즐거움은 찾는 이들의 편안한 휴식처가 되어 줍니다.
온천탕 주변에 자작나무가 사랑스럽게 자리하고 있구요, 뜨끈한 야외 온천탕에서의 즐거움은 파아란 하늘을 바라보며 볼에 불어오는 차가운 바람을 온몸으로 느끼며 즐길 수 있는 또 다른 행복이죠.
산행도 온천도 즐겼으니 이젠 출출함을 달래야겠죠? 담양리조트에서 즐기는 깔끔한 한식메뉴가 입맛을 당기구요, 요즘처럼 쌀쌀할땐 뜨끈한 곰탕 한그릇도 좋겠죠?
담양읍쪽으로 메타세쿼이아길을 가다 왼편에 생선정식으로 유명한데요, 무를 큼직하게 넣고 조린 갈치에 따끈한 밥, 따끈한 국물이 생각난다 싶으시다면 가까운 곳에 오리전골로 유명한 맛집도 있습니다.




■함께 둘러볼 곳
◇담양의 작은 유럽 메타프로방스 마을
‘메타’는 한국의 아름다운 길로 선정된 메타세쿼이아에서 땄고, ‘프로방스’는 프랑스 남동부 지역 이름입니다.
다양한 제품의 핸드메이드 컨셉의 매장들에서 체험도 하고, 기존 대형 호텔들과 차별화를 이룬 독립된 공간에서 즐기는 수영장이 있는 고품격 스파 펜션에서 휴식을, 맛과 멋을 한껏 느낄 수 있는 다양한 먹을거리까지 일상을 내던지고 진정한 휴식을 원하는 여행자들을 위한 최상의 휴양지죠.
주황색 지붕과 하얀색 건축물, 알록달록한 벽과 창틀 등 건물마다 유럽풍 건축 디자인과 색감, 그에 더해진 아기자기한 소품들로 꾸며져 사랑하는 연인들의 데이트 장소로 인기를 끌고 있는 곳이죠.
이렇게 각기 다른 테마를 가진 건물들이 메타세쿼이아 풍광과 연결돼 ‘담양 속의 작은 유럽마을’로 각광받고 있습니다.




◇탁 트인 호수 품은 ‘추월산 용마루길’
담양호 지붕 위로 난 수평마루 같은 둘레길, 용마루길은 담양호의 수려한 전경과 추월산, 금성산성 등의 경관을 함께 느낄 수 있는 수변산책 코스입니다.
탁 트인 호수가 품 안에 쏙 들어오고, 나무데크와 흙길 걷는 재미가 쏠쏠하죠.
추월산은 호남 5대 명산 중 하나로 추월산 주차장 맞은편이 용마루길 입구입니다. 길이는 3.9㎞로 가운데 나무데크가 2.2㎞, 흙 산책로가 1.7㎞, 왕복 2시간 정도면 충분하죠.
최근에는 용마루길과 연계한 등산로 ‘수행자의 길’ 3.48㎞를 개설해 관광객들이 산행을 함께 즐길 수 있도록 했구요. 구간마다 특색 있는 편의시설 및 안전시설 등을 설치했습니다. 용마루길을 다녀간 여행자들의 입소문을 타면서 담양의 관광명소로 자리잡았죠.


/ 정수정 <내고향TV 남도방송대표>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