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농어촌공사, 원활한 용수공급 총력
2016년 09월 01일(목) 00:00

전국 저수율 47%…관리 철저 당부


한국농어촌공사(사장 이상무)는 최근 전국 8개 지역본부와 영상회의를 통해 마무리 영농급수에 지장이 없도록 가뭄과 비상대책 추진 현황을 점검했다고 지난달 31일 밝혔다.
이번 비상대책회의는 공사가 25일 이준원 농림축산식품부 차관과 가뭄 대비 긴급 영상회의를 가진 뒤 전국 농업용 저수지의 저수율을 점검하고 가뭄대책을 위해 열렸다.
공사에 따르면 최근 1개월 간 전국 평균 강수량은 평년의 32% 수준인 84.3㎜에 불과하다. 지난달 30일 현재 공사 관리 저수지의 평균 저수율은 평년의 61.9% 수준인 47.0%에 머물고 있다.
공사는 이날 비상대책회의에서 각 지역본부에 마무리 영농급수에 지장이 없도록 철저히 관리해줄 것을 지시했다.
특히 저수율이 낮아 영농급수에 지장이 우려되는 저수지에 대해 하천이나 배수로에 임시물막이를 설치한 뒤 물을 끌어올려 채우는 양수저류 등을 적극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시군에서 관리하는 구역과 밭작물의 용수부족에도 관심을 갖고 공사가 용수공급이 가능한 범위 내에서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공사 관계자는 “전남 나주시 본사의 가뭄대책상황실에서 전국의 저수율과 기상상황을 24시간 예의주시하며 가뭄이 확산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