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백련 꽃 피는 사연
2015년 06월 08일(월) 00:00


춘강 나일환

연잎위에 숨겨놓은 그리움 담아
하얀 볼에 그려진 수줍은 미소
마디마디 엮인 사연 어이 할거나

풍랑에 돛을 잃고 방황하며
거친 세상 견뎌온 한 많은 세월을
그리운 님 기다리며 살아왔다오.

사랑하는 임이여!
연 푸른 잎마다 애절한 이야기
백련 꽃 세상 피워냈구려.

나 홀로 품은 애절한 사랑
그대 만나 흘린 눈물 사랑되어
연화장 세상 여셨구려.

<사색의 창>
탁한 흙탕물 속에서도 고고하게 피어나는 백련의 이야기는 우리네 삶을 정갈하게 만들어 준다. 험한 세상에 온갖 유혹을 뿌리치고 도도한 삶을 살며 지조를 지켜 꽃피운 백련은 군자의 덕을 우리에게 배우라한다. 힘듦을 이겨내 백련 꽃 피워 여리고 여린 하얀 속살 내보이며 환한 미소 짓는 모습이 가슴을 뭉클하게 한다. 우리네 삶도 그리해야 하지 않겠는가. /한국사이버문학인협회장 나일환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