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코스모스 꽃을 보며
2014년 09월 29일(월) 00:00



양 병 우

들길을 걷다
코스모스 꽃을 만나
한참을 바라보았더니

흔들리는 꽃에서
청량한 바람이 일어나
세상으로 향기를 날리더라.

그 바람
내 가슴에 불어와
예쁜 꽃물로 스며들어

길고 지루하게 여겼던
봄부터 여름까지의 시간도
아름다운 색으로 물들어 간다.

세월은
지겨움 속에서도
빠르게 흐르고 있었다.





<사색의 창>

가을은 남자의 계절인가보다. 가을남자들은 꿈을 향해 앞만 보고 달려왔던 시간들이 결실을 맺을 즈음 지나온 시간들이 아늑한 먼 옛날의 전설이 되어 빈 가슴만 남겨놓고 황혼기에 접어든다. 힘들었던 지난 시간들이 추억으로 남겨진 가을에 양 시인은 코스모스를 본다. 온갖 상념들이 뇌리를 스칠 때 지금 내가 서있는 자리를 돌아보며 가을의 진한 맛을 음미하는 양병우 시인은 여수 경찰서에 근무하며 서민들과 아픔을 함께 나누며 봉사하는 청렴하고 정직한 경찰문인이다.
/한국 사이버문학인협회 회장 나일환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