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코스모스
2014년 09월 15일(월) 00:00



나 일 환


두근거리는 심장의 맥박
요동치는 세상을 거치다
피어난 붉은 입술

이제는 바람결에 소식 전하리라
가슴조이며 기다리던 세월

바람소리 잔잔한데
고추잠자리 주위만 맴돌아
흘리는 눈물

검은 머리 삭발하고
전생업장 내려놓아
후생을 기약하는 애닯음이여

가을바람
겸허함에 나를 놓아
너과 함께 동행하리


<사색의 창>
세월을 잊고 사는 사람들 사이에 가을은 무엇을 낳았는가? 너무나 어수선한 시공이 연출되어 꽃피운 계절의 정원에 코스모스가 피어있다. 나의 존재감마저 상실하고 주위환경에 매몰되어버린 뿌리를 찾는 마음 섧다. 그러나 후생을 기약하는 애닮음보다 현세의 존재감이 타들어가는 속알음으로 한줄기 희망이 구름되어 다가옴을 가슴저리게 하는 가을이었으면 한다. 가을이 익어가고 낙엽이 흩어지면 사람들은 겸허한 공허감으로 세상을 다시 써내려 갈것이다.
/한국 사이버문학인협회 회장 나일환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