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송년
2013년 12월 23일(월) 00:00


은 학 표


그리웁고 아쉬웠던 지난날의 문을 닫고
엊그제 같은 시작은 개밥에
도토리로
저 눈밭에 나뒹구는 어미 잃은 새끼 신세겠지
해결하지 못한 부피만 달빛
그림자로 보이고
새로운 판을 짜고 건너 가야할 다리인가 부다
이루지 못한 것들은 깃발 되어 저만치 서 있고
어느새 유랑의 발자취도
사진으로만 봐야 한다.
가는 세월을 무작정 탓하지는 말고
지난 일들도 따지지 말고
붙잡지도 말고
아쉬운 석별의 노래를
불러야만 한다
부디 잘 가라고 말하지 않아도 가는 세월
또 오라고 독촉하지 않아도
오는 새해를 위해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