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간운보월
2013년 12월 16일(월) 00:00



이 기호

고향 산천
초록빛 물들여
꽃피는 곳
사철 따라
꽃이 피고
온갖 새
짐승이 놀던 곳
병풍 쳐진
신작로
버스 지나가고
산자수명마을
꽃피는 곳
가족 가부지친
살던 곳

가득하구나.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