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징검다리 건너다 광주천 빠진 70대 노인 숨져
2024년 07월 10일(수) 19:13
징검다리를 건너다 불어난 하천에 빠진 70대 노인이 사망했다.

10일 광주 동부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56분께 동구 선교동 광주천에서 A씨(76)가 하천에 빠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과 함께 출동한 소방 당국이 하천에 빠진 A씨를 구조했지만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다.

A씨는 전날부터 내린 비로 강물이 불어나 광주시가 출입을 통제하던 구간인 광주천 징검다리를 건너던 중 벗겨진 신발을 주우려다 하천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 당국은 이날 새벽 시간대 내린 강한 비로 광주천 수위가 높아졌고, 물살이 강해져 A씨가 물에서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