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9월부터 무안공항∼중국 항저우 정기노선 취항

김 지사, 현지서 업무협약 체결
주2회 운항…관광설명회 호응

2024년 07월 10일(수) 19:02
중국을 방문 중인 김영록 전남지사가 9일(현지 시간) 저장성 항저우 나라다 그랜드호텔에서 현지 여행항공업계 언론인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전남관광설명회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남도 제공
오는 9월부터 무안국제공항과 중국 항저우를 오가는 정기노선이 취항한다.

10일 전남도에 따르면 중국을 방문중인 김영록 지사는 전날 저장성 항저우에서 전남 관광설명회를 열고 9월부터 무안~항저우 간 주 2회 정기노선을 취항하는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은 김 지사와 손정권 에이앤드티 대표, 저우전성 노타에어서비스 대표 등 3자 협약으로 이뤄졌다.

협약식에선 무안공항을 중심으로 베트남, 대만, 몽골 등 다양한 국가의 노선을 운항하고 있는 전남 인바운드 여행 1위 기업인 에이앤드티에서 전남 전용 3박4일, 호남권 4박5일 여행상품과 글로벌 남도한바퀴 연계상품을 소개해 큰 관심을 모았다.

전남도관광플랫폼(JN TOUR) 어플을 활용한 자유여행 소개도 겸해 패키지 관광뿐 아니라 개별관광을 원하는 중국인들에게 선택의 폭을 넓혀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전남 관광설명회에는 천광성 중국 저장성 문화방송여유청장과 노타에어서비스, 룽에어 등 중국 굴지의 여행·항공업계 관계자가 참석해 중국과 전남 간 관광교류 활성화에 기대감을 더했다.

김 지사는 “무안~항저우 정기선 취항으로 26년간 자매도시로서 인연을 이어온 전남도와 저장성의 우정이 더욱 돈독해질 것”이라며 “다채로운 문화·관광 콘텐츠와 가장 한국스러운 전남의 맛과 멋을 함께 즐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