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호남 메가시티 구현, 광주~전주 철도 건설 시급”

제6회 광주정책연구회 포럼서
생활권 공유 양대도시 연결 제언
“광역시·도 지위 내려놓고 대화”

2024년 07월 10일(수) 18:43
제6회 정책포럼. 광주시 제공
광주·전남·북 등 호남권 메가시티를 구현하기 위해서는 광주~전주간 철도 건설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광주시와 광주정책연구회는 10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한국도시의 미래 20년 뒤에 살아남을 도시는 어디인가?’를 주제로 제6회 정책포럼을 열었다.

광주·전남·북의 호남권 메가시티 등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포럼은 강기정 시장과 최치국 광주연구원장, 공무원, 공공기관 임직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강연자로 나선 김시덕 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 교수는 ‘광주와 전남·북도의 미래’ 주제의 발표문을 통해 “호남권 메가시티를 구성하기 위해서는 전주, 나주, 전남의 동부와 서부지역 등을 아우르는 광주의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한민국의 동서를 연결하는 광주~대구 달빛철도도 의미가 있지만 호남권 내 도시들의 교류를 확대하고 생활권을 공유할 수 있도록 호남권 양대 도시를 연결하는 광주~전주 철도 건설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인구감소 문제는 신도시 조성 등 인위적으로 해결될 수 없고 주변 도시끼리 연합을 통해 서울, 경기 등 수도권에 맞서야 한다”며 “대부분 메가시티 조성을 시도한 지자체들이 지역간 갈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서로가 상대방을 위해 무엇을 양보하고 포용할 수 있을지 고민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메가시티 조성을 위해서는 광역시와 도의 지위를 내려놓고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제언했다.

한편, 광주시와 광주정책연구회(광주시 산하 18개 공공기관이 참여하는 연구모임)는 광주의 중장기 미래비전을 논의하고 기관별 정책연구 성과를 공유하는 플랫폼인 정책포럼을 공동 주최하고 있다. 다양한 분야의 주제를 선정해 매월 첫째주 수요일 진행된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