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새 소각장 건립에 쏠린 눈과 귀

길용현 정치부 차장

2024년 07월 10일(수) 18:41
광주시가 2030년부터 시행하는 생활 쓰레기 직매립 금지 조치에 대비해 추진하고 있는 자원회수시설(소각장)건립 작업이 순탄치 않다.

예비 후보지로 거론된 지역 주민들이 집회, 현수막 시위, 삭발 투쟁 등 집단 반달 행동으로 관련 절차가 늦어지고 있어서다.

1차 공모 실패와 재공모 끝에 선정된 예비 후보지는 서구 매월동, 북구 장등동, 광산구 삼거동 등 3곳이다.

광주시는 2030년 준공 목표로 3,240억원을 들여 자연녹지 기준 6만6000㎡ 부지에 소각장을 건립할 계획이다. 1일 처리량은 종량제 폐기물·음식물·재활용 잔재물·대형 폐기물 등 650t 규모다.

소각장 유치 주변 지역에는 600~800억원을 투입, 편의 시설을 설치하고 주민 숙원 사업 추진비(300억원)와 자치구 교부금(200억원) 등 혜택이 주어진다.

예비후보지 적정성 분석을 끝낸 광주 신규 소각장 입지선정위원회는 10일 심사를 진행하고 5개 구청과 협의를 거쳐 11일 최종 결과를 발표할 방침이다.

다만 소각장 후보지가 결정되더라도 주민 반대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후보지 지역주민들은 쓰레기 소각에 따른 유해물질 배출과 이로인한 건강권 침해를 우려하며 ‘우리 지역은 절대 안된다’고 반대투쟁을 지속하고 있다.

서구 서창·매월동 주민들은 최근 시청 앞에서 삭발식을 열었으며 진보당 서구을 지역위원회는 곳곳에 현수막을 걸어 반대 여론을 모으고 있다.

북구 장등동 인근 지자체인 담양군에서는 ‘폐기물처리시설 입지 후보지 선정 철회 촉구 결의안’이 군의회를 통과했다.

소각장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팽배해지면서 주민 수용성 제고와 각 구청의 협조 등 사업 추진 동력 확보가 최대 관건으로 떠오른 것이다.

직매립 금지 시점인 2030년이전까지 소각장 건립이 무산될 경우 광주는 쓰레기 대란 등 각종 부작용이 속출할 것으로 우려된다.

광주시와 5개 자치구는 소각장 건립 추진 사업의 행정 불신을 해소하고 건강권 우려에 대한 정확한 정보 공개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민선 8기 광주의 최대 현안이자 강기정 시장의 정치력을 가늠할 수 있는 소각장 건립 사업에 시민들의 눈과 귀가 쏠리고 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