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남 서남권 주력 조선업 재도약 ‘청신호’

HD현대삼호, 1,102억원 들여
영암에 제2돌핀 의장안벽 준공
LNG운반선 연 6척 추가 건조

2024년 07월 10일(수) 18:11
명창환 전남도 행정부지사가 10일 영암군 HD현대삼호 일원에서 열린 ‘HD현대삼호 제2돌핀 의장안벽 준공식’에 참석해 주요 내빈들과 준공기념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전남도 제공
영암에 고부가가치 친환경 선박 건조에 필수적인 접안시설이 확충돼 전남 서남권 주력산업인 조선업 재도약에 청신호가 켜졌다.

전남도는 10일 영암 HD현대삼호에서 LNG운반선 건조에 필요한 ‘제2돌핀 의장안벽’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명창환 전남도 행정부지사, 박홍률 목포시장, 우승희 영암군수를 비롯해 권오갑 HD현대 회장, 신현대 HD현대삼호 사장, 김형관 현대미포 사장 등 HD현대 그룹 주요 경영진이 참석했다.

돌핀 의장안벽은 일종의 부둣가와 유사한 개념이다. 조선소 도크에서 선박을 진수한 후 계류시켜 의장, 전기 배선 등 선박 건조의 마무리 작업을 진행하는 시설이다. 기존 선박의 경우 안벽공정에 통상 2개월이 소요되는데 반해 HD현대삼호의 주력 선종이자 대표적인 친환경 선박인 LNG운반선은 7개월이 걸려 친환경 선박 수주에 제약이 많았다.

이번 안벽 신설로 연간 최대 6척의 선박을 추가로 건조할 수 있게돼 1조540억원의 매출 증가가 기대된다.

이는 서남권 조선산업이 그동안의 긴 불황을 뚫고 본격적으로 슈퍼사이클에 진입했다는 신호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HL디앤아이한라가 시공한 제2돌핀 의장안벽은 총 1,102억원이 투입됐다. 총길이 383m에 이르며, 차량용 도교 146m, 등부표 및 오탁방지막 등을 갖췄다. 한 번에 최대 4척의 선박을 계류할 수 있다.

명창환 부지사는 “제2돌핀 안벽은 단순한 선박 건조시설 확대를 넘어 서남권 조선업을 상징하는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며 “HD현대삼호의 친환경 경쟁력 강화로 지역 청년이 일할 수 있는 새로운 일자리가 생겨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HD현대삼호는 1만3,500여명이 근무하고 있으며, 지난해 매출액 5조9,588억원(2023년·4조6,464억원), 영업이익 3,017억원(2023년·177억원)을 기록했다. 올해 1분기에는 조선업계 꿈의 영업 이익률 10%를 돌파, 10.92%를 달성해 HD현대그룹에서도 알짜 회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