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내비게이션으로 홍수 위험 경보 제공…우회로 안내

현대차·기아-과기·환경부 mou

2024년 07월 10일(수) 15:46
현대자동차·기아는 1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환경부와 도로·지하차도 침수 사고 예방을 위한 내비게이션 고도화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매년 여름철 장마로 인한 침수 사고에 대비해 국민의 안전 강화에 기여하겠다는 공감대에 이뤄졌다.

내비게이션 고도화 프로젝트는 민·관이 상호 협력해 시너지를 창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과기정통부·환경부·NIA는 올해 1월부터 현대차·기아를 포함해 카카오모빌리티·티맵모빌리티·네이버·아이나비 시스템즈·맵퍼스 등 6개의 내비게이션사와 서비스 적용을 위해 함께 힘을 모았다.

과기정통부는 프로젝트를 총괄해 협업 체계를 구성하고 침수 정보 외에도 다양한 재난 상황에 대비한 내비게이션 개선 방향을 조율해왔다. 환경부는 홍수 위험 정보를 NIA에 신속하게 제공하는 체계를 구축하고, 각 기업은 NIA에서 중계한 데이터를 침수 위험 주변을 운행하고 있는 차량 내비게이션에 전달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현대차·기아는 지난 4일부터 이번 알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기존 침수 통제 정보 알림에 더해 실시간 홍수 경보에 따른 침수 위험 구간 및 댐 방류에 따른 위험 안내 정보를 추가로 송출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앞으로 현대차·기아 고객은 침수 경보 지역 근방 주행시 내비게이션을 통해 위험 알림을 받고 해당 구간 도로를 우회하거나 지하차도 진입 전 속도를 늦추는 등 사전 대응이 가능하다. 해당 서비스는 커넥티드 카 서비스에 가입된 현대차·기아·제네시스 차량을 이용하는 고객이라면 누구나 별도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없이 바로 경험할 수 있다.

현대차·기아 AVP본부장 송창현 사장은 “실시간 데이터 기반 서비스를 위한 민·관 데이터 공유 및 기술 고도화 협업 체계가 중요해지고 있다”며 “현대차·기아는 더욱 신속하게 정부와 협업 체계를 구성하고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 안전 확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승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