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5·18 단체 “역사왜곡 공직 후보자 지명 철회”

강민수·이진숙 역사인식 부재 논란

2024년 07월 08일(월) 18:16
5·18 단체들이 5·18 민주화운동 역사왜곡·폄훼 논란을 빚고 있는 강민수 국세청장·이진숙 방통위원장 후보의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5·18기념재단과 5월 3단체는 8일 보도자료를 내고 “정부는 제26대 국세청장 후보자로 강민수 서울지방국세청장을 지명했다”며 “그는 지난 1995년 자신의 석사논문 ‘우리나라 역대 국무총리의 정치적 위상에 관한 연구’에 전두환과 노태우가 주도한 12·12 군사반란을 ‘거사’로 미화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5·18을 ‘광주사태’로 명명했고, 헌정질서를 파괴하고 군인을 동원해 시민을 학살한 전두환을 ‘국가의 안정을 내세운 결정을 과감성 있게 발휘’하고, ‘리더십이 출중한 인물’로 표현했다”며 “이진숙 방송통신위원장 후보 또한 5·18 왜곡과 폄훼하는 SNS 글에 동의하거나 극우적 인식을 보여 논란을 일으켰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와 여당은 5·18민주화운동을 왜곡·폄훼한 국민의힘 ‘도태우’ 공천파동과 ‘황상무’ 시민사회수석의 낙마를 경험했음에도, 잘못된 역사인식을 가진 인사를 후보로 지명했다”며 “더 이상 공직사회에 역사를 왜곡·폄훼하는 인사가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오월정신지키기범시도민대책위원회도 이날 성명서를 내고 “윤석열 대통령은 5·18을 폄훼한 극우의 글에 ‘좋아요’를 누른 이진숙을 방송통신위원장 후보로 지명했다”며 “이진숙은 이명박 정부 시절 MBC 민영화 추진과 MBC 노조 사찰 등 정권의 입맛에 맞게 언론을 길들이려는 권력의 첨병 노릇을 해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5·18 민주화운동을 ‘광주 사태’라고 폄훼한 강민수 서울국세청장을 국세청장으로 지명했다”며 “윤석열이 이진숙의 방송통신위원장 임명과 강민수의 국세청장 임명을 강행한다면, 독재자 전두환의 총칼에 맞섰던 광주전남 공동체의 거센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고 경고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