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해변 천국’ 전남 58개 해수욕장 일제히 개장

버스킹 등 다채 70만 목표

2024년 07월 07일(일) 18:24
해남 송호해변. 전남도 제공
서남해를 품은 ‘해변 천국’ 전남의 해수욕장들이 국내외 관광객 맞이에 본격 나섰다.

7일 전남도에 따르면 지역 내 지정 해수욕장은 모두 66곳으로, 동해안을 낀 강원도(94곳)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많다. 숫자만 놓고 보면 제주(12곳)의 5배, 부산(9곳)의 7배다.

이 가운데 보성 율포솔밭을 비롯해 목포 외달도, 여수 만성리 등 11곳이 전날 첫 개장했고, 10일에는 영광 가마미, 12일엔 함평 돌머리와 해남 송호, 진도 가계·관매도·신전·금갑, 13일 완도신지 명사십리와 고흥 11개 해수욕장이 문을 연다.

이어 오는 20일 영광 송이도까지 58개 해수욕장이 순차적으로 개장해 한 달 남짓 운영될 예정이다. 지정 해수욕장 중 8곳은 시설 노후화와 주차시설 부족, 이용객 부족과 안전사고 발생 등으로 운영하지 않기로 했다.

이용객은 2021년 65만명, 2022년 65만명에 이어 지난해에는 두 차례 태풍과 긴 장마, 코로나19 이후물가 상승과 소비 위축 등의 여파로 60만명으로 줄었다.

그러나 올해는 맨발걷기 열풍과 친환경 휴양지 선호 등으로 이용객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70만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전남도는 다양한 볼거리와 함께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안전사고 제로에 도전하고 있다.

보성 율포해수욕장은 해수 녹차탕과 해수풀장, 해안 누리길 등 다양한 테마를 갖춘 명소로 해변 버스킹도 운영할 예정이다.

국내 유일의 인공해수욕장인 여수 웅천 해수욕장은 코로나19 이후 예술의 섬 장도와 예울마루 공연 활성화 등으로 지난해 여수지역 해수욕장 중 가장 많은 6만1,364명의 이용객이 다녀갔으며, 올해도 카약, 카누, 스킨스쿠버 등 다양한 해양레저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4㎞에 달하는 광활한 은빛 백사장과 빼어난 해안 경관, 맨발걷기 명소 등으로 유명한 완도 명사십리는 플라잉보드쇼, 비치발리볼대회, 모래조각 전시가 진행될 예정이고, 해양치유센터와 연계한 다양한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이밖에 해양레저체험, 음악회, 해변축제, 워터파티, 매직버블쇼, 새우잡기, 맨손장어잡기 등도 마련됐다.

식중독 예방을 위해 해수욕장 인근 식품취급업소에 대한 지도·점검도 실시한다.

박영채 전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아름다운 섬과 드넓은 바다를 조망하며 즐거움 속에서 편안히 쉴 수 있는 진정한 해양치유 공간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