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사설> 광주·전남도 메가시티 검토해야
2024년 06월 11일(화) 18:38
갈수록 지역 소멸에 대한 위기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광역 지자체간 통합을 통한 '메가시티'를 추진해야 한다는 목소리들이 적지 않다. 특히 최근 대구시와 경상북도가 통합과 관련, 급물살을 타고, 이에 정부도 전폭적 지지 의사를 밝힌 터라 논의의 가치가 충분하다고 본다. 무엇보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상생을 위한 현안들이 산더미처럼 쌓여 있는 터라 논의의 필요성은 더욱 필요하다.

현재 지자체간 통합을 통한 '메가시티'를 추진하는 곳은 늘고 있다. 가장 먼저 대구시와 경북도가 정부의 전폭적 지지하에 통합과 관련, 이를 적극 추진하며 광역자치단체 간 역사상 첫 통합 사례 탄생이 전망되고 있다. 부산시와 경남도도 '2026년 7월 1일 통합 자치단체를 출범시키기 위해 올해 안에 특별법 제정을 목표로 관련 절차를 이행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힌 바 있다. 속도감 있게, 그리고 현실적으로 매우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셈이다.

반면 광주시와 전남도는 아직 이렇다 할 논의를 진척시키지 못하고 있다. 광주시의회 일부 의원들이 시정 질문을 통해 충청,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의 메가시티 추진을 예로 들며 필요성을 제기한데 대해 강기정 광주시장이 "광주·전남연구원에서 메가시티 상생을 위한 공동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검토 의사를 밝힌 단계에 머물고 있다. 특히 전남도는 자체적으로 '특별자치도' 추진 방침을 밝힌데다 전남지역 국회의원들도 22대 국회 개원 직후 공동 1호 법안으로 특별법을 준비하는 등 독자행보에 나서고 있어 타 지자체와 극명한 대조를 보이고 있다.

그렇지만 현재 지역 소멸 방지보다 더 중요한 현안이 없고, 타 지자체들도 앞다퉈 메가시티 추진에 나서고 있는 현실이다. 따라서 광주·전남도 시·도상생발전위원회 등을 통해 이를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본다. 전문가들도 글로벌 경쟁력 강화와 인구소멸 방지 등을 위해서는 광역 메가시티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만큼, 정치적 이해 관계를 떠나 적극적으로 논의에 나서야 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