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고흥 3대 해역에 어린 대하 500만 마리 방류

“자원회복·어업인 소득증대”

2024년 06월 11일(화) 18:20
전남도 해양수산과학원과 어민들이 11일 고흥 3개 해역에 어린 대하 500만 마리를 방류하고 있다. 전남도 제공
전남도 해양수산과학원은 11일 “대하 자원 회복과 어업인 소득 증대를 위해 고흥 3개 해역에 자체 생산한 어린 대하 500만 마리를 방류한다”고 밝혔다.

대하는 전남해역 고부가가치 지역특화 품종으로 고흥의 효자 품목이었으나, 최근 어획량이 대폭 감소해 어업인의 방류 요구 목소리가 높아졌다.

고흥지역 대하 생산량은 2019년 254kg에서 지난해 62kg으로 크게 줄었다.

이에 도 해양수산과학원은 올해부터 고흥해역의 대하 자원량 회복을 위한 방류 사업을 확대 추진키로 하고, 방류 사업을 위한 어린 대하 500만 마리를 고흥지원에서 자체 생산했다.

자체 생산한 어린 대하는 7월 12일까지 도덕면 용동해역(200만 마리), 두원면 대전해역(150만 마리), 봉래면 신금해역(150만 마리)에 방류할 예정이다.

김충남 원장은 “이번 방류가 전남해역의 대하 자원 조성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어업인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지속적으로 수산자원을 조성하고, 이를 확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 해양수산과학원은 지난 5월 8일 완도, 강진, 해남, 영광해역에 어린 대하 800만 마리를 방류했다. 2014년부터 2억5,300만 마리 방류를 지속해왔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