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김영록 지사 “국회의원과 정책·입법 협업 강화하자”

‘특자도특별법’ 등 협력 강조
민생경제 대책·현장소통 주문
공항 3자 회동 조속 추진 당부

2024년 06월 11일(화) 18:19
김영록 전남지사가 11일 도청 서재필실에서 실국장 정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전남도 제공
김영록 전남지사는 11일 “일당백으로 일할 수 있는 지역 출신 국회의원이 많아진 만큼 국비예산뿐 아니라 부처의 불합리한 정책 제안이나 도정 현안과 관련한 입법활동에도 협업을 강화하라”고 주문했다.

김 지사는 이날 도청 서재필실에서 실국장 정책회의를 열고 “지난주 개원한 22대 국회에 지역 국회의원들이 여러 상임위원회로 분산돼 다양한 분야에서 긴밀한 협조체제가 기대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지사는 “중앙부처의 불합리한 제도의 경우 지자체에서 계속해 개선을 건의하는 데 어려움이 있지만, 국회의원은 소관 상임위에서 지속적인 질의답변을 통해 합리적 개선을 이끌어낼 수 있으므로 정책 제안을 위한 보좌 역할에도 나서는 등 높은 수준의 협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전남특별자치도특별법이나 해상풍력특별법, 남해안권발전특별법 제정과 여순사건특별법 개정 등 도정과 지역 발전을 위한 법안 제·개정 사항도 구체적 안을 만들어 협력을 요청해야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어려운 민생경제 회복도 강조했다.

김 지사는 “한우농가와 중소기업, 건설업, 음식점업, 어선어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며 “여기에 소상공인 2년 만기 정책자금 상환시기가 돌아오는 점을 감안, 정책자금 추가를 비롯해 각 분야별 현장 목소리를 듣고 충분한 토의를 거쳐 종합적인 민생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독려했다.

김 지사는 또 “생활인구 증대를 위한 전남 사랑애 서포터즈가 6월말 50만명 달성이 기대된다”며 “앞으로는 회원 확보에 어려움이 예상되는 만큼 전 실국에서 관심을 갖고 관련 분야에서 모집에 나서고, 전국적인 반향을 일으킬만한 인센티브 방안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현장행정의 중요성도 역설했다.

김 지사는 “현장행정은 현장과 소통해 애로사항을 살피고, 정책의 문제점을 발굴하며 어떻게 개선할 것인지를 찾아내는 것”이라며 “분야별 전문가 그룹이나 자문그룹 등 네트워크를 확대하고, 인사로 자리를 옮기더라도 인수인계를 통해 구축된 네트워크가 승계되도록 하는 등 현장 소통을 강화하자”고 당부했다.

광주 민간·군공항 동시 이전과 관련해선 “무안군수께서 광주시장이 함께 참여하는 3자 회동 필요성을 공감하고 있으니, 잘 될 걸로 생각한다”며 “7월께 구체적 날짜를 빨리 확정해 3자 회동을 추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밖에 전남 전체 이미지 홍보를 위해 시군과의 홍보 협업, 솔라시도 기업도시의 미래형 스마트시티 조성, 김 산업 확대를 위한 양식장 면허지 추가 확보 등에 노력할 것을 주문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